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또 오해영’ 에릭 떠난 전혜빈, 악녀로 ‘반전’ 이유 있었네

최종수정 2016.05.18 15:53 기사입력 2016.05.18 15:53

댓글쓰기

'또 오해영' 전혜빈.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또 오해영' 전혜빈.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또 오해영' 전혜빈이 에릭을 떠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드러났다.

17일 방송된 tvN 드라마 '또 오해영' 6회에서는 예쁜 오해영(전혜빈 분)이 도경(에릭 분)을 떠난 이유가 그려졌다.

과거 예쁜 해영과 도경은 결혼까지 약속한 사이였다. 하지만 도경의 엄마 허지야(남기애 분)는 자신의 실리를 위해 해영과 도경의 결혼을 막아야 했다.

도경의 엄마는 도경 몰래 해영을 찾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두 사람 사이를 훼방놓았다. 해영의 출생에 대한 비난부터 가족에 대한 막말까지 서슴지 않았다.

해영은 온갖 수모와 모욕을 받았음에도 도경와 엄마 사이의 관계를 위해 홀로 고통을 감내했다. 둘의 사랑을 지켜내기 위해 노력하는 해영의 지고지순한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낼 정도였다.
예쁜 해영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사실이 밝혀지면서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 복잡해진 두 오해영과 박도경의 관계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또 오해영'은 매주 월,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