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희연 교육감 "학생부종합전형, 지속적으로 보완돼야"

최종수정 2016.05.16 15:00 기사입력 2016.05.16 15:00

댓글쓰기

서울교육청, 공교육 정상화 기여하도록 교육부·대학과 협력 의지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학생부종합전형 확대에 따른 사교육 유발요인을 억제하기 위해 제도적 보완을 교육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대입에서 학생부종합전형의 비중이 늘면서 비교과 활동 경쟁을 부추겨 사교육이 심화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6일 "학생부종합전형의 운영에서 드러나는 문제점의 해결을 위해서는 학생부 종합전형의 선발비중, 학생부 작성요소의 제한 등 규제의 황금분할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교육감은 "현 학생부종합전형의 큰 골격은 유지하되 나타난 부분적인 개선과 보완적 규제를 하는 것이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 현실적인 대입 방안이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시교육청은 교육부에 학생부종합전형의 정착을 위해 학생부 기재사항에 대한 구체적 시행안을 제시할 것과 사교육 유발요인 억제를 위한 법적·제도적 보완을 해달라고 건의할 방침이다.

또 각 대학들에 대해서도 학생부전형의 요소를 공개해 시행상의 투명성을 높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학생부종합전형은 학교생활기록부, 자기소개서, 면접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전형으로, 정부의 대입전형 간소화 정책에 따라 2015학년도부터 입학사정관전형에서 명칭이 바뀌었다.

교과 성적보다 소질, 잠재력 등을 평가하고 교육과정을 충실히 반영해 공교육 정상화에 기여한다는 취지로 도입됐지만 자율 동아리 활동이나 소논문 등 정규 교육과정 이외의 비교과 활동의 경쟁을 심화시킨다는 지적도 받아왔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다만 학생부종합전형 자체가 수능이나 다른 입시에 비해 특별히 사회·경제적 불평등 효과가 더 크다고 증명하기는 어렵다"며 "오히려 현장 교사들은 고교교육 내실화와 학생 중심의 교육과정 정상화에 기여하는 측면이 크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