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폭스바겐, 美 소비자 배상 합의…최대 30억弗(종합)

최종수정 2016.04.21 11:04 기사입력 2016.04.21 11: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배출가스 조작 파문을 일으킨 독일 폭스바겐이 미국 법무부와 소비자 배상안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현지시간) AP통신은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폭스바겐이 미국에서 판매한 디젤 차량 60만대 중 일부를 다시 사들이고, 소비자들에게 총 10억달러(약 1조1300억원) 이상을 배상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양측은 배상액 최대치에만 합의했으며, 개별 소비자에 대한 배상액 등 세부사안에 대해서는 아직 합의하지 않은 상태다. 산술적으로는 1대당 1700달러 꼴이지만, 엔진과 차량 모델, 연식 등에 따라 배상액도 달라질 전망이다.

앞서 이날 독일 일간 디벨트도 폭스바겐이 피해를 본 미국 소비자에게 1인당 5000달러를 배상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 경우 폭스바겐이 미국 소비자에게 배상해야 할 금액 총액은 30억달러로 추산된다.

폭스바겐과 미국 정부 사이의 소비자 배상 합의안의 정확한 내용은 오는 21일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연방지방법원에서 열릴 심리에서 발표된다. 앞서 찰스 브레이어 판사는 양측에 21일까지 처리 방안을 합의하라고 제시한 바 있다. 미국에서의 합의 내용이 국내 소비자에 대한 피해보상 방안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한편 일본에서도 미쓰비시가 연비 시험에서 경차 4종의 연비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미쓰비시는 2013년부터 생산한 'ek 왜건'과 'ek스페이스', 닛산에 공급하는 '데이즈' '데이즈 룩스'등 4개 차종 62만5000대의 연비를 신고 수치 보다 5~10% 좋아 보이도록 조작해왔다. ek 왜건의 경우 연비가 리터당 30.4㎞라고 밝혔지만, 3㎞ 가량이 부풀려졌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미쓰비시에 오는 27일까지 부정 관련 내용을 조사ㆍ보고할 것을 지시했으며, 다른 차량 제조업체에 대해서도 유사한 비리가 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이번 사태가 '일본판 폭스바겐 사태'로 발전할 가능성도 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