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규슈 구마모토현 6.5 강진…9명 사망·수백명 부상

최종수정 2016.04.15 09:55 기사입력 2016.04.15 07:12

댓글쓰기

일본 지진 사진=YTN 캡처

일본 지진 사진=YTN 캡처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14일 저녁 일본에서 5년 전 동일본대지진에 버금가는 강진이 발생해 피해가 속출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26분께 일본 규슈 구마모토(熊本)현에서 규모 6.5로 추정되는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지는 북위 32.7도, 동경 130.8도이며 진원의 깊이는 약 11㎞로 얕은 편인 것으로 추정됐다.

구마모토현 마시키마치(益城町)에서 진도7, 구마모토시에서 진도6에 약간 못 미치는 흔들림이 관측됐다. 또 10시41분에 구마모토에서 진도 5에 육박하는 지진 진동이 관측되는 등 여진이 반복됐다.

이번 지진으로 건물 다수가 무너져 지금까지 9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다치는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집이 부서져 건물 밑에 사람이 깔렸다는 신고가 여러 건 접수됐으며 구마모토현 일부 지역에서는 마을 전체가 거의 정전되는 곳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구마모토 적십자 병원은 지진 부상자가 50명 넘게 병원에 있다고 밝혔으며 구마모토중앙병원은 40명 정도를 치료 중이라고 전했다.

부상자는 100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TV아사히는 무너진 건물에 깔려 심폐 정지(심장과 호흡이 정지한 상태)로 발견된 사례가 있다고 전했다.

이에 구마모토현은 자위대를 마시키마치에 파견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이번 지진으로 인해 쓰나미 우려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가고시마(鹿兒島)현에서 가동 중인 센다이 원전은 평소대로 운전 중이다.

기상청은 앞으로 1주일 정도는 진도6에 육박하는 여진이 예상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출타 중에 급히 총리관저로 복귀해 피해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응급 대응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이들은 곳곳에 화재가 발생하거나 건물이나 담장이 파손·붕괴한 상황을 전하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행동하라고 당부했다.

규슈 일부 지역은 휴대전화 등의 통신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며 현지 가스 회사는 화재 피해를 줄이기 위해 가스 공급을 차단했다.

다수의 주민은 건물 밖으로 피난했다.

구마모토 주민 등은 지진으로 강한 수평·수직 진동을 느꼈다고 증언하고 있고 여진이 반복되는 만큼 날이 밝으면 파악된 피해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정부는 구마모토 현 일대를 관할하는 후쿠오카(福岡) 총영사관을 통해 국민의 피해 여부를 확인 중이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