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병우 교수, 나경원 딸 부정입학 등 ‘의혹’에 입 열다

최종수정 2016.03.23 09:54 기사입력 2016.03.22 16:50

댓글쓰기

(왼쪽)나경원 새누리당 의원 (오른쪽) 이병우 성신여대 교수. 사진=아시아경제DB

(왼쪽)나경원 새누리당 의원 (오른쪽) 이병우 성신여대 교수. 사진=아시아경제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태림 인턴기자] 이병우 성신여대 교수(현대실용음악학과)가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 딸 대학 부정입학’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22일 이 교수는 보도자료를 통해 “성신여대 장애인 특수교육대상자 전형 심사와 관련해 (뉴스타파의) 왜곡된 악의적 보도에 대해 그간 제 음악을 사랑해준 분들과 많은 분들이 가진 오해와 의혹을 밝히기 위해 말씀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 교수는 나 의원의 딸 김모씨가 반주음악(MR)을 준비하지 못했음에도 25분 뒤 실기 면접을 치를 수 있도록 ‘예외’를 뒀다는 문제제기에 대해 “해당 전형은 실기가 점수에 포함되지 않는 전형이었다”고 해명했다. 애당초 점수를 부여하지 않으므로 특혜가 아니라는 것.

이 교수는 “다만 드럼 연주를 하려고 MR을 틀어주길 원하는 수험생을 위해 CD플레이어를 준비할 수 있는지 진행요원에게 물어본 것”일 뿐이라고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이 교수는 이 같은 배려는 김씨뿐 아니라 언어장애 학생들에게도 수화통역사 등의 동등한 배려를 했다고 밝혔다.

또 이 교수는 면접 심사 당시 김씨가 장애인임을 이해해 주자고 제안했던 것 역시 자신의 의도와 완전히 다르게 보도됐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김양이 면접실이 떠나갈 듯 큰 소리로 웅변조 자기소개를 해 놀란 심사위원들에게 이러한 지적 장애인의 돌발행동을 이해해 주자고 제안했던 것인데, 마치 김양의 부모 소개 부분을 이해해 주자고 얘기한 것처럼 왜곡 보도됐다”고 호소했다.

이어 “일반전형은 심사위원 간 대화를 금지하지만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은 장애 학생의 특성을 이해하고 학교생활 가능 여부를 논의하기 위해 서로 의견을 교환할 수 있다”면서 “이를 일반전형 심사의 잣대로 바라보는 시각은 장애인에 대한 무지와 인식 부족에서 나온 것”이라고 일침했다.

성적 관리 의혹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이 교수는 “장애학생들은 상대평가가 아닌 절대평가를 받고 있다. 다만 강사들이 그런 제도를 잘 모르고 점수를 준 것에 대해 성적 정정 기간에 ‘장애인특별전형 학생들 성적평가’에 대해 말씀 드린 것”이라며 “이런 예우는 김씨뿐만 아니라 특별전형으로 입학한 학생들에게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다”고 ‘학점 특혜’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끝으로 김씨 입학의 대가로 스페셜 올림픽 음악감독직을 얻었다는 의혹에 대해 이 교수는 “모든 개런티는 장애인을 위해 기부했다. 내가 나경원으로부터 받은 이권이 한 가지라도 있다면 어떤 벌도 달게 받겠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이어 “다운증후군 김양은 누구의 딸이라도 상관없는 제 학생들 중 한 명”이라면서 “저는 기타를 치는 사람이다. 기타 치는 사람은 자유롭다. 권력에는 아무런 관심이 없다”고 말을 맺었다.

앞서 이 교수는 18일 뉴스타파의 ‘나 의원의 딸 김씨의 대학 부정입학’ 의혹 보도로 인해 ‘입학 특혜’의 핵심 관련자로 지목됐으며 22일 한겨레의 ‘학점 특혜’ 의혹 보도로 인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김태림 인턴기자 taelim12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과감한 모델 화보' [포토] 설현 '통통 튀는 화보'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몽환적인 분위기'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