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투자證, "위험자산 기피 현상 완화…낙폭 컸던 항공주 주가 회복 중"

최종수정 2016.03.20 09:00 기사입력 2016.03.20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서연 기자] 최근 낙폭이 컸던 항공주를 중심으로 운송주 주가가 빠르게 상승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20일 KB투자증권은 "최근 항공주 주가의 강한 반등은 수급적 요인과 업체별 펀더멘털 요인으로 구분해 볼 수 있다"며 "연초 대비 위험자산 기피현상이 완화되면서 그간 낙폭이 컸던 종목들에 대한 매수세가 있었던 것이 운송주 상승의 가장 큰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여파에서 벗어나면서 항공업체들의 영업환경은 뚜렷하게 개선되고 있다.

강성진 KB투자증권 연구원은 "1월과 2월 인천공항 기준 중단거리 국제선 여객기 운항 횟수가 전년대비 각각 6.9%, 11.6% 증가하는 동안 1월 기준 중단거리 주요국 출입국자는 전년동기대비 21.1% 증가했다"며 "여행 수요가 좌석 공급보다 빠르게 증가하면서 항공권 가격에 대한 항공사의 결정력이 점차 회복되는 국면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컨테이너 해운업체들은 공급조절을 강화하고 있다.
강 연구원은 "연중 가장 물량이 풍부한 시기인 춘절기간에도 운임인상에 실패한 해운업체들은 2월 말부터 인위적 공급조절을 다시 강화하고 있다"면서 "계선율은 2월 초 6.0%에서 최근 7.8%까지 상승했는데 아직 공급조절이 효력을 내지 못하고 있지만, 운임이 상승할 때까지 해운업체들의 공급조절 공조는 깨지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 연구원은 업황회복의 수혜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는 제주항공을 업종 내 최선호주로 꼽았다.

그는 "운송주에 대한 투자의견은 크게 변경될 필요가 없다고 판단된다"며 "중단거리 국제선 여객 업황의 턴어라운드를 계속해서 긍정적으로 바라보며, 이에 대한 매출비중이 가장 큰 제주항공을 최선호주(Top-Pick)로 유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급등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한진해운의 매력은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하지만, 단기적인 주가 움직임은 당분간 위험자산에 대한 선호 변화에 달려있다"면서 "다만 한진해운이 유동성을 추가로 확보하고, 컨테이너 운임이 반등하면 한진그룹주 전반에 대한 투자의견을 재검토할 필요는 있다"고 덧붙였다.

최서연 기자 christine8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