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정바다 수도 완도산 미역 본격 채취

최종수정 2016.03.18 10:39 기사입력 2016.03.18 10:39

댓글쓰기

완도산 미역

완도산 미역


"올해 20만줄 시설로 24만9천 톤(전국대비 54%) 생산기대"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완도군(군수 신우철) 금당면과 약산면 일대 청정해역에서 생산되는 미역이 지난 2월 시작으로 이번 달 말까지 생산된다.

군은 올해 미역 생산량을 1,900어가에서 24만9천 톤(11,094㏊)을 생산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염장미역·건미역 등 가공제품을 포함해 연간 425억 원 이상의 소득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수확되고 있는 미역은 작년에 비해 안정된 해황여건으로 엽체 탈락이 없이 성장이 양호해 고품질 생산이 예상되며 수확량 또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군은 지역특산물인 미역의 활성화를 위해 2014년부터 줄 세척기 10 대, 개량부자 20만 개, 고밀도부표 13만 개, 우량종묘 2만 틀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기후변화에 적응하고 미역 양식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수과원 청해, 수과원 201 등 미역신품종을 시험양식하고 있다.

또한 어업인들의 고령화에 따른 인력난 해소와 해조류 종묘 소요비용 감소를 위해 해조류 종묘이앙기 40대를 보급 할 계획이다.

한편 완도군은 지난 2015년 5월 8일 어버이 날을 맞이하여 미역-데이(Day)를 지정해 전국민이 미역국을 먹으며 부모님 은혜에 감사하고 해조류로 건강한 삶을 영위하자는 취지에서 미역 먹는 날로 선포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전국 생산량의 54%를 차지하는 완도산 미역의 효능과 효과가 입소문이 나면서 웰빙 바람과 함께 미역을 즐겨 찾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완도에서 생산되는 해조류가 국민밥상에 항상 푸짐하게 차려질 수 있도록 고품질의 미역을 생산하겠다“고 강조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