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런닝맨'유재석, 사막에서 텐트치기 '척척'…'사막 전문가?'

최종수정 2016.03.13 17:40 기사입력 2016.03.13 17:40

댓글쓰기

사진= 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유재석이 사막에서 자신의 진가를 발휘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 정일우와 이다해가 게스트로 출연한 두바이 특집 두 번째 이야기 ‘생명의 모래’편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비박을 하게 된 유재석, 지석진, 이광수 하하는 유재석의 전두지휘 하에 텐트를 치게 됐다.

사막에서 머물러본 경험이 있다는 유재석은 텐트에서 치기 전부터 자신만만함을 드러냈고, 어렵지 않게 텐트를 완성해 시청자들의 놀라움을 샀다.

지석진이 엉성하게 만든 텐트에도 “자 옆을 모래로 좀 덮어줘야 해요”라며 조언을 하는 등 전문가 다운 면모를 보였다.
하하는 "박수 한번 쳐야 하는 거 아닙니까?"라며 유재석에게 아부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런닝맨'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SBS에서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