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보호·전자거래' 업무 신설 등 조직개편

최종수정 2016.02.28 09:52 기사입력 2016.02.28 09:52

댓글쓰기

개인정보보호, 전자거래산업 진흥 기능 강화
체계화된 대민서비스 위한 ‘ICT분쟁조정지원센터’ 설치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인터넷진흥원이 개인정보보호업무와 전자문서업무를 담당할 부서를 신설하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인터넷진흥원은 공공기관 기능 조정에 따라 개인정보보호(NIA→KISA), 전자문서(NIPA→KISA) 업무를 이관받았다.

인터넷진흥원은 개인정보보호본부 내에 ‘위치정보팀’을 신설한다. 개인의 위치정보의 보호는 물론 위치정보를 활용한 산업 활성화를 동시에 추진한다. 또한 전자거래, 전자문서 등 인터넷을 이용한 다양한 형태의 산업이 확대됨에 따라 기존 전자문서산업단을 ‘전자거래산업단’으로 확대 개편했다.

사물인터넷(IoT) 확산에 따라 급증하는 사이버보안위협 대응과 분석을 총괄하는 ‘종합대응팀’을 사이버침해대응본부 내에 두기로 했다. 보안이 내재화된 IoT 산업진흥이 가능하도록 ‘IoT 보안기술팀’도 IoT 혁신센터 내에 신설했다.
또한 정보보호 핵심원천기술을 조기 개발하기 위해 정보보호R&D기술공유센터 내에 보안기술R&D 1,2팀을 둔다. ‘보안기술확산팀’도 신설해 국가R&D기술공유·확산과 R&D기술을 통한 정보보호 스타트업 육성지원을 추진한다.

‘ICT분쟁조정지원센터’ 내에 인터넷주소분쟁위원회 등 4개 분쟁조정위원회 사무국을 두기로 했다. 사무국들 간 체계적 대민서비스를 도모하고, 118사이버민원센터 내에도 법률상담 등 전문적 대민 상담이 가능한 ‘민원대응팀’도 신설했다.

백기승 인터넷진흥원장은 "국민과 성과를 공유하고 확산하는 정부3.0정책에 따라 지난해 IoT혁신센터, 사이버보안인재센터, 정보보호R&D기술공유센터를 신설해 민간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강화한데 이어, 융합보안 기술개발과 국가 정보보호 수준제고를 위한 성과 확산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