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부겸, 홍의락 공천배제 취소 촉구…홍의락은 탈당

최종수정 2016.02.25 10:47 기사입력 2016.02.25 10: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대구 수성갑 총선 예비후보는 25일 같은 당 비례대표 홍의락 의원에 대한 공천배제 결정을 취소하라고 당에 촉구했다.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 홍 의원 등 당 소속 현역의원 10명에게 20대 총선 공천배제 방침을 통보했다.
홍 의원은 대구 북구을 예비후보로 뛰고 있었다. 그는 이날 더민주 탈당 및 무소속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홍 의원은 예산 확보나 지역 관련 정책에서 야당의 유일한 창구였다"면서 "그런데 창구를 닫고 가교를 끊는 짓을 당 공천위가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어 "안 그래도 힘든 대구 선거다. 도와주지는 못 할 망정 이렇게 훼방놓는 일이 다시는 없어야 한다"면서 "홍 의원에 대한 공천 배제 조치를 당장 취소하라"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어 "후보도 못 내놓으면서 안 찍어준다고 투덜대는 야당, 제대로 갈아보지도 않고 대구라는 밭만 탓하는 더민주라는 비난이 또 쏟아질 것"이라면서 "저와 우리 대구의 더민주 당원들은 이 비난을 어떻게 감당해야 하느냐"고 따졌다.

홍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더민주를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총선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비례대표 의원은 탈당을 하면 의원직을 잃는다.

홍 의원은 '탈당선언문'이라는 제목의 자료에서 이같은 입장을 전하고 "당이 대구를 버렸다. 참담한 심정을 이루 말 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홍 의원은 또 "중앙에서 계파 논쟁이 치열할 때, 저는 철벽과도 같은 대구민심과 맞섰다"면서 "당론과 충돌되는 지역예산도 동료 의원들을 설득해 확보함으로써 대구에서의 야당의 존재감을 확대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 "대구에서 새로운 희망을 찾겠다던 포부, 대구를 전략지역으로 만들겠다던 기대가 저만의 욕심이 아니었는지 한탄스럽다"고 했다.

그는 이어 "혈혈단신, 광야에 선다"면서 "무소속 후보로서 남은 선거준비에 매진할 것임을 엄중히 밝힌다"고 말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