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페이스]우주 눈(Eye)…'제임스웹' 조립 완성

최종수정 2016.02.06 08:37 기사입력 2016.02.06 08:37

댓글쓰기

제임스웹우주망원경, 2018년 발사 예정

▲제임스웹우주망원경의 18개 거울 중 마지막 거울이 장착되고 있다.[사진제공=NASA]

▲제임스웹우주망원경의 18개 거울 중 마지막 거울이 장착되고 있다.[사진제공=NASA]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우주로 보내는 빛
우주에 내미는 손
우주를 바라볼 눈

<#10_LINE#>
허블우주망원경의 뒤를 이어 우주를 탐험할 제임스웹우주망원경이 마침내 조립됐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5일(현지 시간) 고다드우주비행센터의 청정룸에서 18개의 거울 중 마지막 거울을 로봇 팔을 이용해 설치하는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지구에서 가장 크고 가장 강력한 우주망원경이 만들어진 것이다. 제임스웹우주망원경의 거울 한 개 크기는 약 1.3m 정도. 18개 거울을 장착한 제임스웹우주망원경의 지름은 6.5m에 이른다.
존 그룬스펠드 나사 박사는 "과학자와 기술자들이 쉼 없이 거울을 장착하는데 노력해 왔다"며 "마침내 우리는 행성 대기의 숨겨진 질서, 별 탄생의 비밀에서 부터 초기 우주의 역사까지 탐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제임스웹우주망원경은 나사뿐 아니라 유럽우주기구(ESA), 캐나다우주기구(CSA) 등이 함께 참여하는 국제 공동 프로젝트이다. 제임스웹우주망원경은 2018년 프랑스령 기아나에서 발사될 예정이다.
▲제임스웹우주망원경이 조립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NASA]

▲제임스웹우주망원경이 조립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NASA]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