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쁘띠성형' 후 실명·안면마비 등 부작용 증가

최종수정 2016.01.31 12:00 기사입력 2016.01.31 12:00

댓글쓰기

-쁘띠성형 피해 상담, 3년간 1200건 웃돌아
-필러시술 부작용 '염증·부종', 보톡스시술 부작용엔 '안검하수·안면마비' 가장 많아
해당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아시아경제DB)

해당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아시아경제DB)


A씨는 쁘띠 성형을 받기 위해 필러시술을 받았지만 이후 왼쪽 눈이 실명됐다. 사고 이후 대학병원 치료비 5개월분을 보상받았지만 A씨는 현재 망막 폐쇄 상태로 장해율 50% 진단을 받았다.

B씨는 얼굴 전체에 보톡스 시술을 받았다. 그러나 이후 왼쪽 입꼬리 부분이 올라가고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 부작용이 발생했다. 6개월이 지났지만 증상이 지속돼 근전도 검사를 받은 결과 왼쪽 안면신경손상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최근 주사만으로 시술이 가능한 쁘띠 성형시술이 각광받고 있지만, 시술 후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례도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한국소비자원은 지난 3년간 1372 소비자상담센터를 통해 접수된 보톡스·필러 시술 후 피해 상담이 2013년 393건, 2014년 432건, 2015년 420건으로 1200여건에 달했다고 밝혔다.
'쁘띠성형' 후 실명·안면마비 등 부작용 증가

상담 내용을 살펴보면 부작용 발생이 767건(61.6%)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효과미흡 182건(14.6%), 시술비 또는 계약해지 관련 상담 158건(12.7%) 등의 순이었다.

특히 부작용을 겪었다는 사례 중 필러시술로 인한 부작용은 524건으로, 염증과 부종 및 붓기가 가장 많았다.
필러시술로 부작용을 겪은 이들 중 10명 중 3명은 '염증'(16.8%)과 '부종 및 붓기'(12.4%)로 어려움을 겪었다.

이어 ‘피부면의 울퉁불퉁함’(9.4%), ‘비대칭’(7.6%), ‘피부괴사’(7.4%), ‘결절’(6.9%), ‘함몰·흉터’(6.5%), ‘멍’(5.2%), ‘피부변색’(5.2%), ‘통증’(5.0%), ‘발적·홍반’(3.8%), ‘모양변형’(2.5%), ‘감각이상’(1.5%), ‘실명 및 시력저하'(1.5%) 등이 뒤를 이었다.

보톡스 시술 후에 나타나는 부작용으로는 눈꺼풀처짐과 안면마비 등이 각각 22.2%, 16.9%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부종(13.6%), 염증(8.6%), 멍(6.2%), 비대칭(5.8%), 함몰(4.1%), 두통(3.7%) 등이었다.

소비자원 측은 쁘띠 성형시술 부작용 피해를 예방하려면 수련 경험이 풍부한 의사에게 상담 및 시술을 받고, 시술 전 의사에게 기저질환 및 알러지, 과거 시술 이력, 복용 중인 약물 등을 알려야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발생 가능한 합병증(피부괴사, 실명 등) 및 시술 받을 제품의 종류, 용량, 허가사항 등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요청하고, 시술 후 이상 징후가 있을 경우 신속히 병원에 알려 적절한 치료를 받고 의무기록과 사진 등을 확보해두면 의료분쟁 발생 시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