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주선 “박지원 합류해야…정치는 선택의 미학”

최종수정 2016.01.29 08:11 기사입력 2016.01.29 08: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박주선 의원은 29일 “(박지원 의원이 국민의당에) 당연히 합류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가칭)에 합류한 박 의원은 이날 'KBS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더민주를 대체하려면 들판에서 곡식의 낱알 하나하나 주워 담는 심정으로 모두 합해져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지원 의원은 저축은행 금품수수’ 혐의로 2심에서 유죄판결을 받고 대법원 재판이 진행 중이다. 이 때문에 반부패를 줄곧 강조해온 안철수 의원의 원칙과는 위배되는 인사라는 지적이 있었다. 때문에 박지원 의원 영입에 나선 국민의당이 교섭단체 구성에 급급해져 기존의 소신을 무시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에 박 의원은 “교섭단체를 구성하기 위해 현역 의원 참여시키는 게 안 의원의 어떤 원칙과 불합치 되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라며 “정치는 수학 방정식을 푸는 원칙처럼 되는 게 아니라 현실 상황에 맞는 선택의 미학”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원칙은 국민의 의사에 달려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정부지원금도 지원금이지만 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없는 당이라면 국회에서 아무런 역할도 하기 힘들다”면서 “그러다보니 박지원 의원, 최재천 의원도 들어오시고 창당 이후 몇 분들도 참여할 것“이라며 다른 의원의 합류 가능성을 재차 강조했다.
현재 국민의당엔 총 17명의 현역 의원이 합류한 상태다. 추후 박 의원과 최 의원이 합류한다 하더라도 1명이 부족하다.

이에 박 의원은 “지금 잔류냐, 탈당이냐를 놓고 고민하는 고민파가 상당수 있다”면서 “확인한 분들만 해도 몇 분이 고민파에 속한다고 이야기 할 수 있다”고 확신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