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방 속 시신 사건’ 용의자, 자살 전 친구에 “내가 살해”

최종수정 2016.01.20 16:53 기사입력 2016.01.20 16:53

댓글쓰기

마포경찰서. 사진=연합뉴스

마포경찰서.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서울 마포구에서 벌어진 '가방 속 시신 사건' 용의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 친구에게 범행 사실을 털어놓은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달 17일 경기 평택시 자택에서 숨진 정모(31)씨의 차량 블랙박스 영상과 휴대전화 통화기록 등을 분석한 결과 정씨가 16일 오후 6시께 친구 조모(31)씨를 만난 사실을 확인했다.

조씨는 경찰 조사에서 "16일 저녁 정씨를 만나 술을 마셨고, 17일 새벽 정씨로부터 '여자 친구와 집에서 말다툼하다 목 졸라 살해한 뒤 옷을 벗기고 가방에 담아 버렸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조만간 국과수로부터 부검 결과를 공식 통보받으면 블랙박스와 CCTV 영상 등 다른 증거자료 분석 결과를 종합해 사건을 마무리하고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한편 김씨는 16일 오후 5시 10분쯤 마포구 성산동 월드컵터널 위쪽 유턴 도로변에 놓인 가방 안에서 알몸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정씨도 하루 뒤인 17일 오후 9시 10분께 자택에서 목을 매 숨진 상태로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