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5년 최악의 민폐번호는 '013-3366-56**'

최종수정 2016.01.20 09:59 기사입력 2016.01.20 09:59

댓글쓰기

스팸 신고 건수 가장 많은 전화번호 유형은 070
대출권유가 37.8%로 1위
스팸 전화, 3월·목요일 가장 많고 9월·일요일 최저


KT CS 후후 스팸 전화번호 통계(이미지출처:KT CS)

KT CS 후후 스팸 전화번호 통계(이미지출처:KT CS)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2015년 한해 동안 스팸 전화로 가장 많이 신고된 전화번호는 '013-3366-56**'인 것으로 나타났다.

KT CS(대표 유태열 www.ktcs.co.kr)는 20일 스팸차단앱 후후의 2015년도 스팸신고 통계수치를 공개했다.

이 통계에 따르면 2015년 최악의 민폐번호는 013-3366-56**으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이 번호는 페이스북 초청을 가장한 스미싱 문자로 지난 해 3만3213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하지만 스팸 번호는 자주 바뀌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에 최초 신고된 번호가 57.5%로 가장 많았다. 2013년 신고번호는 25%, 2014년은 17.5%이었다. 또 2 분기 이상 중복으로 톱10에 들었던 민폐번호는 단 2개(013-3366-56**, 070-7684-16**)뿐이었다. 매 분기 새로운 번호에 스팸신고가 몰렸다고 KT CS는 밝혔다.

신고건수가 가장 많았던 전화번호 유형은 070(653만2442건)으로 전체의 33.9%를 차지했다. 유선전화(32.5%), 010(22.9%)이 뒤를 이었다.

스팸전화 유형 1위는 3년 연속 대출권유(728만3579건)로 전체의 37.8%를 차지했으며, 휴대폰 판매(16.1%), 텔레마케팅(13.9%), 불법게임/도박(7.6%), 성인/유흥업소(7.3%)가 뒤를 이었다.

스팸신고가 가장 많은 달은 3월(267만766건)이었으며, 특히 목요일(376만26건), 오전 11시(239만5910건)에 신고가 몰렸다. 반면 가장 적은 때는 9월(116만1918건), 일요일(40만1469), 새벽3시(1만3301)였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