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 마감] 中경기부양 vs. 유가하락…다우 0.07%↑

최종수정 2016.01.20 06:50 기사입력 2016.01.20 06: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미국 뉴욕 증시는 19일(현지시간) 중국의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과 유가 하락에 따른 영향으로 혼조세를 보이다 마감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9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전장보다 27.94포인트(0.17%) 오른 16,016.0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00포인트(0.05%) 높아진 1881.3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47포인트(0.26%) 낮은 4,476.95에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중국의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에 따라 상승 출발해 장중 오름 폭을 유지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장보다 3.22% 상승한 수준에서 마감했다. 경제성장률 부진으로 당국의 경기 부양책이 곧 나올 것이라는 기대감에 따른 결과로 해석된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작년 국내총생산(GDP)이 6.9%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조사한 시장 예상치에 부합 정도지만 25년 만에 최저치다.

또한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이날 장 개장 전 분기 주당순이익(EPS)이 0.28달러로 애널리스트들 전망치 0.26달러를 웃돌았다고 발표하면서 장중 강세를 이어갔다.

모건스탠리도 EPS가 0.43달러로 시장 예상치 0.33달러를 상회해, 개장 전부터 골드만삭스와 JP모건, 씨티그룹 등 금융주가 상승했다.

하지만 지수는 유가 하락에 발목을 잡혔다. 이란발 원유 공급 과잉 우려에 따라 에너지 업종 주가가 급락(2.2%)하면서 지수도 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2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배럴당 3.3% 낮아진 28.46달러에 마쳐 12년 만에 새로운 최저치를 보였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중국 경기 부양 기대가 국제유가의 과잉공급 우려를 압도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했다.

차이킨 애널리틱스의 마크 차이킨 대표는 "주가 상승이 나올 때마다 투자자들이 차익 실현에 나서는 움직임"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가 발표한 1월 주택시장지수는 60으로 집계, 전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지수가 50을 넘으면 주택시장에 대해 낙관하고 있다는 것을 말한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