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헌재 "한국 경제, 지배구조에서 행동양식까지 新 체제 모색해야"

최종수정 2016.01.12 10:16 기사입력 2016.01.12 10: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는 12일 "한국 경제가 지배 구조에서 행동 양식까지 새로운 체제를 모색해야 하며 성장통을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 전 부총리는 이날 EY한영이 '2016년 경제 전망 및 저성장 극복 방안'을 주제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연 신년 세미나 기조연설을 통해 "올해를 한국 경제 패러다임 변화의 원년으로 삼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부총리는 우선 정부가 강력한 기업 구조조정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의 산업 정책이 좀비 기업을 만들고 다른 경쟁력 있는 업체의 경쟁력까지 갉아먹도록 해 이들 역시 좀비기업으로 변하게 한다"며 "더 이상 정부가 산업 지도를 놓고 고민할 것이 아니라 기업 지도를 놓고 살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전 부총리는 "한국 경제는 성장통을 앓는 과정을 피하다 보니 자라지도 못하고 늙어 버린 아이와 같다"며 "현재 산업 구조와 경제 운용 방식이 한계에 이른 것은 모든 경제 주체가 알지만 구조조정 고통을 나부터 겪을 수 없으니 일단 막연히 기다려보자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부실기업 구조조정을 더는 늦출 수 없을 정도로 한계에 이르렀다"며 "내 임기 중 구조조정을 피한다는 생각을 버려야 하고 정부과 채권 금융기관이 두려워 말고 차근차근 체계적으로 (부실기업을) 정리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또 정부가 중산층을 지키기 위한 담대한 정책 수단을 마련해야 한다고 이 전 부총리는 주장했다. 단기적으로는 주거비와 교육비 등을 획기적으로 축소하고 중산층의 가처분 소득을 늘려주는 데 정책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제언이다.

기업들에 대해서도 쓴 소리가 이어졌다. 이 전 부총리는 "기업들이 장기적이고 진지한 전략 없이 당장 살아남기 위한 임시변통적인대응에 나서고 있다는 점에 통탄한다"며 "기업들은 현실을 반영한 경영 지표를 확보하고 부채 구조를 적극 관리함으로써 플랜B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전 부총리는 "최근 눈꼴 사나운 현상은 재벌이 정부가 주는 특권을 둘러싼 제로섬 게임을 통해 생존 게임을 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면세점 뺏기 경쟁에 목숨 거는 재벌을 보면 재벌에 의해 한국 경제의 성장이 과연 지탱될 수 있을까 하는 기대를 확실히 버려야 할 때 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가계 부채 확대를 통한 주택 시장 성장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이 전 부총리는 "가처분 소득의 지속 성장 가능성이 떨어지는데도 대출로 내수 경기를 지탱하려는 성장 정략은 금융 리스크만 키울 것"이라며 "신규 주택 분양 과열은 입주 시점 물량 과잉으로 집값이 하락해 준공 미입주 주택 적체가 사회적 문제로 돌변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미입주 주택 적체 문제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더 심각해질 가능성이 있다"며 "이런 상황을 전제해 볼 때 정부가 부동산 시장 통해 경기를 살리겠다는 건 위험한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부총리는 한국을 둘러싼 세계 경제 현실과 관련해서는 "글로벌 플레이어들의 헤게모니 싸움에서 파생된 금리 인상, 화폐 평가절하, 유가 하락 등으로 우리 경제에 피해가 몰려오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주변국들이 원폭을 사용한 경제 전쟁을 진행하다 보니 우리 경제는 꼼짝없이 낙진을 뒤집어쓴 상황이 됐다"며 "중국에 엮이고 미국 경제와 일본 경제에 의존도 높아 단기적으로 안전한 곳으로 피할 수도 없는 상태에 있다"고 진단했다.

최근 북한의 4차 핵실험 강행과 관련, 이 전 부총리는 "우리 경제가 주변국의 경제 전쟁 외에도 북핵 불확실성에 심각해 노출돼 있음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했다"며 "우리 경제가 한반도라는 지리적 기반을 떠날 수 없는 상황에서 북핵 불확실성이 실물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충분히 흡수할 만큼의 강력한 경제적 체질을 확보하는 것만이 한국 경제의 미래를 담보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중국 경제에 대해서는 "세계 선도 경제로의 전환 과정에서 성장통을 겪고 있다"며 "중국 경제의 행로가 울퉁불퉁해도 중국 소비 시장이 성장 경제인 것은 분명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 전 부총리는 "중국 경제의 3대 동력은 도시화 여력, 중서부 개발, 소비 업그레이드"라며 "특히 중국 내수 시장을 겨냥해 소비자 기호와 취향에 맞춰 국내 제조업을 재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