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허베이협동조합 설립…주민이 피해복구 직접 나선다

최종수정 2016.01.03 11:04 기사입력 2016.01.03 11: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해양수산부는 충남유류피해대책위총연합회가 작년 9월1일 신청한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 설립에 대해 12월31일 인가 처분했다고 3일 밝혔다.

충남유류피해대책위총연합회는 태안, 서산, 서천, 당진 등 4개 시군 연합체로 지난 2007년 허베이스피리트호 유류오염사고로 인한 피해지역 복구와 피해지역 환경복원 사업을 피해주민들이 설립한 조합을 통해 직접 할 수 있게 됐다.

허베이협동조합은 삼성중공업이 출연한 3600억원의 지역발전기금을 주요 재원으로, 피해지역의 환경복원과 피해주민의 재기를 위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 할 계획이다.

올해는 지역주민 자녀들을 위한 장학금 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어장환경 복원을 위한 기초조사와 대상지 선정 등에 착수한다.

국응복 협동조합 이사장은 "태안, 서천, 서산, 당진 등 지역별 대표 및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25명의 이사와 감사가 투명하고 체계적으로 조합을 운영할 것"이라며 "4만5000여명의 피해민들이 조합원으로 가입해 설립취지를 살려 협동조합 활동이 원활하게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희영 허베이스피리트피해지원단 부단장은 "피해주민단체의 출연금 수탁, 운용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불식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서해안연합회도 재단법인 설립을 추진 중에 있어 출연금이 안정적으로 지역사회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행정지도를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