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신년사]신동빈 회장 "준법경영이 롯데의 핵심가치"

최종수정 2016.01.03 10:35 기사입력 2016.01.03 10:30

댓글쓰기

"철저한 자기반성에서 비롯된 변화·혁신 절실"
"경영권 분쟁으로 심려끼쳐 죄송"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경영투명성 확보와 준법경영을 거듭 강조했다. 또한 기존의 관습과 제도, 사업전략을 모두 버리고 자기반성에서 비롯된 변화와 혁신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신 회장은 3일 신년사를 통해 "세계경제는 저성장시대로 접어들었고, 국내경제 역시 생산가능인구가 축소하면서 본격적인 저성장시대로의 진입이 우려된다"면서 "새로운 변화에 어떻게 적응하느냐가 우리의 미래 성장을 좌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새로운 성장을 위한 중요한 지점에 와 있으며, 철저한 자기반성에서 비롯된 변화와 혁신의 노력이 절실하다"고 역설했다.

특히 경영 투명성 확보와 준법경영을 롯데그룹의 핵심 가치로 꼽았다. 신 회장은 "그룹의 모든 경영활동은 근본적인 원칙에 맞춰 변화돼야 한다"면서 "건전한 경영활동을 통해 기업가치를 높이고 존경받는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를 위해서는 조직문화의 혁신도 필수적이며, 내·외부의 목소리를 겸허하게 경청하고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자세를 부탁한다""면서 "우리가 몸담고 있는 조직에 애정과 자긍심을 갖고 함께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시대의 변화에 맞지 않는 사고, 관습, 제도, 사업전략 등 기존의 틀을 깨는 노력도 주문했다. 그는 "스스로를 가둬두었던 틀을 깨는 뼈아픈 노력이 있어야 더 큰 도약을 이룰 수 있다"면서 "익숙함은 과감히 포기하고,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달라"고 말했다. 또한 "오늘 날 사업 간의 경계는 허물어지고, 예상치 못한 사업 간의 융·복합이 엄청난 시너지를 내기도 한다"면서 "동종업계가 아닌 전혀 다른 업종의 기업이 우리의 경쟁상대가 될 수 있으니, 열린 마음과 자유로운 사고로 새로운 기회를 모색해 나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수익성을 갖춘 질적 성장도 강조했다. 신 회장은 "외형 성장에 발맞춰 수익성도 함께 개선하는 질적 성장을 추진해야 한다"면서 "기존 사업은 지속적인 기술투자와 혁신으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메가 브랜드를 육성해 시장 선도적 위치를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신사업에 진출하거나 해외시장을 개척할 때에는 철저한 고객 분석과 리스크 관리로 사업의 조기 안정화에 힘써 달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로 고객가치를 높여 지속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그룹 경영관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신 회장은 "고객을 비롯한 모든 이해관계자들이 기업의 존재이유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면서 "항상 마음을 열고 이들과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긍정적인 발전 방향을 함께 모색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미래를 위한 투자와 일자리 창출, 창조경제 실현에 앞장서 지역사회와 국가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롯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독려했다.

이에 앞서 신 회장은 지난해 경영권 분쟁을 언급하며 임직원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해 국내외 경제가 둔화되는 한편, 메르스 등 외부 요인으로 모두에게 어려운 시간이었다"면서 "이와 함께 그룹의 경영권 분쟁으로 심려를 더하게 돼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