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육룡이 나르샤' 변요한·정유미 핏빛 복수 "지옥으로 가"

최종수정 2015.12.29 08:37 기사입력 2015.12.29 08:37

댓글쓰기

변요한, 허준석, 정유미. 사진=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캡처

변요한, 허준석, 정유미. 사진=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육룡이 나르샤'에서 변요한과 정유미가 복수에 성공했다.

28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이성계(천호진) 일행이 조민수(최종환)가 연회에 숨겨둔 무장 검사들에게 공격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방지(변요한)는 조민수의 수하 중 연희(정유미)를 겁탈하고, 자신의 인생을 무너뜨린 대식(허준석)이 있는 사실을 발견하고 분노했다.

이성계 장군을 지키다 큰 부상을 입은 이방지는 담을 넘어 도망치는 대식을 끝까지 쫓았다. 마침 연희는 그들을 만나러 오던 길에 대식을 마주쳤고, 비녀를 빼서 그의 목을 찌르며 "기억해? 메밀밭. 날 봐. 기억하냐구?"라며 "지옥으로 가라"고 외쳤고, 대식은 이에 뒤지지 않고 연희의 목을 졸랐다.

두 사람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 순간에 이방지는 칼을 휘두르며 복수에 마침표를 찍었고, 연희에게 묻은 피를 닦아주며 "괜찮아. 끝났어"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