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지원-이승우, 커플 댄스 화제 "볼 뽀뽀는 악플 무서워서"

최종수정 2015.12.28 10:04 기사입력 2015.12.28 10:04

댓글쓰기

이승우, 정지원. 사진=정지원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이승우, 정지원. 사진=정지원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정지원 아나운서와 축구선수 이승우가 커플 댄스를 선보였다.

이승우는 27일 서울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홍명보 자선축구 경기에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고, 정지원에게 달려가 커플 댄스를 요청했다.
이후 이승우는 정지원을 향해 볼을 내밀며 볼 뽀뽀 세레머니를 시도했지만, 정지원은 입술 대신 손을 가져다 대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정지원은 "(커플 댄스가)사전에 이야기된 것이 아니어서 깜짝 놀랐다. 거절하면 민망할 것 같아 춤은 같이 췄는데 마지막 뽀뽀 세리머니는 악성 댓글이 무서워 하지못했다"고 밝혔다.

또 "이승우 선수가 끝나고 와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내가 몇 살인지 아냐고 물어보니 모른다고 하더라. 그래서 누나를 잊지 말라고 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