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5국감]외로운 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60% 이상이 '나홀로'

최종수정 2015.09.11 07:39 기사입력 2015.09.11 07: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혁신도시로 이주한 공공기관 직원 10명 중 6명은 '나홀로' 이주했거나 원래 살던 곳에서 장거리 출퇴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강석호 새누리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공공기관 혁신도시 이전에 따른 지역별 가족동반 이주 현황'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혁신도시 이전 대상 직원 2만3438명 중 가족과 함께 이주한 직원은 32.7%(미혼·독신자 제외)에 불과했다.

1만1005명(61.5%)은 가족과 떨어져 홀로 살고 있었고 원 주거지나 혁신도시 인근에서 출퇴근하는 사람도 1040명(5.8%)이나 됐다.

지역별로는 충북의 단신 이주·출퇴근 비율이 81.2%로 가장 높았다. 이어 경남(77%)과 강원(76.1%), 경북(72.9%) 등 순이다. 제주지역은 가족 동반 이주율(54.9%)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전북(47.3%)과 부산(45.2%) 등도 가족 동반 이주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기관별로는 충북에 있는 법무연수원의 단신 이주·출퇴근 비율이 91.3%로 가장 높았고 경북의 조달품질원(90.7%)과 부산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89.5%), 경북 교통안전공단(89.1%), 충북 한국가스안전공사(89%) 등이 수위를 차지했다.
울산의 고용부고객상담센터는 가족 동반 이주율이 98%로 가장 높았다. 부산의 게임물관리위원회(83%), 영상물등급위원회 (65.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강 의원은 "이주 직원들에 대한 마땅한 정주대책이 아직 없는데다 기러기 가족만 양산할 경우 혁신도시의 주말 공동화 현상만 부채질할 수 있다"며 "대구·울산·광주 혁신도시는 원도심에서 비교적 가깝기 때문에 지자체와 함께 노력하면 가족 동반 이주율을 충분히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