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메가스터디그룹 인적분할 '투트랙 전략' 먹힐까(상보)

최종수정 2015.05.04 11:03 기사입력 2015.05.04 11:03

댓글쓰기

메가스터디교육, 중ㆍ고등 온오프 교육사업 집중
메가스터디, 신사업 발굴 주력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메가스터디그룹이 인적 분할한 메가스터디교육 메가스터디 가 주식시장에 재상장됐다. 기존 '캐시카우 사업 강화'와 '신사업 발굴'이라는 투트랙 전략으로 부진했던 실적과 주가 모두 반등을 꾀하겠다는 의도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메가스터디교육은 오전 10시45분 현재 시초가 13만500원 대비 14.96% 줄어든 11만4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반면 존속회사인 메가스터디는 같은 시간 전거래일 대비 5050원(14.92%) 오른 3만8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메가스터디교육과 메가스터디는 이날부터 코스닥시장에 각각 변경상장, 재상장돼 첫 거래가 시작됐다. 지난해 11월 인적분할을 결정한지 6개월만이다. 재상장 첫날부터 메가스터디는 상한가, 메가스터디교육은 하한가로 직행하면서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메가스터디교육의 주가가 급락하고있는 이유는 최근 부진을 겪고 있는 기존 사업에 대한 우려가 아직 해소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메가스터디교육은 메가스터디의 기존 핵심 사업인 중ㆍ고등 교육사업에 주력할 방침이다. 메가스터디의 중흥기를 이끈 손성은 대표이사를 필두로 교육 콘텐츠 개발, 스타강사 육성과 발굴, 기존 시장지배력 강화 등에 주력할 계획이다. 그러나 지난해 4분기 영업손실이 35억2100만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47.61% 줄어드는 등 적자가 지속돼 반등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존속회사인 메가스터디는 기존 캐시카우 사업을 메가스터디교육에 넘기고 체계적 성장 전략 수립과 임대사업, 종속 회사에 대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투자사업 발굴에 집중하는 등 신규 사업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이러닝(e-learning) 등 국내 온라인 교육 시장이 확대되면서 이와 관련된 신규 사업에 대한 기대로 이날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메가스터디그룹의 투트랙 전략이 자산가치 및 자회사의 재평가 기회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박신애 교보증권 연구원은 "두 개의 독립된 법인으로 분리돼 각자의 사업에 집중하면 더욱 빠르고 유연한 의사 결정 및 급변하는 시장에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메가스터디교육은 온오프 교육에 집중하고 메가스터디는 성인 교육사업과 높은 현금성 자산을 바탕으로 신규 사업을 모색해 자원의 생산성 향상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기관투자가의 움직임도 예사롭지 않다. 신영자산운용은 지난달 8일 메가스터디 주식 보유 비율을 15.93%에서 19.09%로 늘렸다. 이는 최대주주인 손 회장의 지분율 19.83%에 맞먹는 수치다. 같은날 국민연금 역시 메가스터디 주식 보유비율을 5.11%로 높였다.

한편 메가스터디는 2004년 코스닥 상장 이후 급성장했다. 상장 당시 2만원 수준이던 주가가 '인터넷 강의' 열풍을 타고 2008년 40만원 가까이 치솟았다. 코스닥 시가총액도 2위로 뛰어 올랐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 들어 수능 EBS 연계 강화와 방과후 학교 등 사교육 억제 정책으로 2008년 하반기 주가가 15만원까지 급락했다. 박근혜 정부 들어서도 이같은 기조가 유지되며 결국 2013년 4분기 실적에서 적자가 났다. 계속되는 실적 악화로 손주은 메가스터디 회장은 지난해 4월 메가스터디를 매각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적절한 매입자를 만나지 못해 무산됐다. 이후 분할상장을 추진하며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