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집에서 즐기는 커피, 나에게 어울리는 커피 추출법은

최종수정 2014.12.25 10:16 기사입력 2014.12.25 10:16

댓글쓰기

윌파 전자동 브로우 커피 머신

윌파 전자동 브로우 커피 머신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최근 커피 업계는 홈카페족을 위한 커피 추출기구나 머신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소비자의 커피 기호가 다양화되면서 집에서도 본인이 원하는 커피를 즐기고자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간편한 사용법과 다양한 맛을 내세운 캡슐 에스프레소 머신이 홈카페족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지만 최근에는 보다 다양한 추출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부드럽고 깔끔한 북유럽 스타일 커피 맛을 원한다면 '브루잉' 추출방식= 원두 본연의 풍부한 향과 부드러운 커피 맛을 좋아한다면 브루잉 방식을 사용한 기계나 기구를 구입하는 것이 좋다. 브루잉은 에스프레소와 다르게 커피가루에 물을 붓고 필터로 걸러 내는 방식으로 흔히 알고 있는 '핸드드립'도 브루잉에 포함된다.
핸드드립 커피 용품으로 주로 쓰는 브랜드는 하리오, 칼리타, 케멕스, 고노 등이 있으며 핸드드립 세트 가격은 2만원 대부터 다양한 가격의 제품이 있다. 초보자의 경우 2∼5만원 대 제품을 구입하는 것이 적당하며 브랜드 별로 사용방식에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직접 사용해보고 구입하는 편이 좋다.

손으로 직접 내리는 일련의 과정을 즐기기보다는 빠른 시간에 전문가가 직접 내린듯한 커피를 원하는 사람이라면 브루잉 방식을 적용해 자동으로 커피를 추출해주는 기계가 적합하다. 최근에는 바리스타의 손맛과 풍부한 커피 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윌파 전자동 브로우 커피 머신'이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윌파 전자동 브로우 커피 머신은 노르웨이 바리스타 컵 공식 파트너사인 윌파와 세계적인 바리스타 팀 윈들보(Tim Wendelboe)가 공동 개발한 제품이며 간편한 터치만으로 전문 바리스타가 내린 듯한 북유럽의 부드럽고 깔끔한 커피맛을 경험할 수 있다. 커피 유통 전문 브랜드 어라운지에서 단독으로 수입, 판매하며 자동 커피머신 가격은 42만원부터다.
◇전통 이탈리아 방식의 진한 커피 맛을 원한다면 '에스프레소' 추출방식= 진한 이탈리아식 커피를 뜻하는 에스프레소는 원두에 압력을 가해 빠른시간에 추출해내는 형태로 쌉싸름한 진한 맛이 특징이다. 쉽게 접할 수 있는 커피 메뉴는 일반적으로 에스프레소에 물이나 우유, 초코, 바닐라 시럽 등을 섞은 형태다. 커피 전문점에서 추출하는 방식 그대로의 에스프레소를 즐기고 싶다면 에스프레소 머신이 적합하다. 다소 고가이기 때문에 구입 전 사용법 및 설치법을 확인해야하며 전문가와 상의해야 한다. 모카포트를 구입하면 머신의 1/10가격으로 가정에서 에스프레소를 즐길 수 있다.

모카포트는 에스프레소의 나라 이탈리아 홈카페족이 주로 사용하는 추출기구로 기구 아래쪽에 물을 채우고 가열하면 압력이 증가하면서 증기가 상단으로 올라오면서 에스프레소가 추출되는 기구다. 가격이 저렴하고 구조도 단순해 가정에서 기계 없이 에스프레소를 즐기기에 적합하다. 사용법이 까다롭지는 않지만 물 계량에 신경 써야 하기 때문에 사용 전 전문가에게 미리 사용법을 배우는 편이 좋다. 가장 보편적인 모카포트 브랜드는 비알레띠, 추출되는 양과 디자인에 따라 가격 차가 있으며 3만원 대에서 15만원 대까지 다양한 제품이 시판되고 있다.

특별한 기술 없이도 바리스타가 추출한 듯한 에스프레소 맛을 즐기고 싶다면 홈 바리스타 머신 '브레빌' 제품을 추천한다. 사용하는 원두의 특성에 따라 물 온도 및 입자를 조절할 수 있어 보다 섬세한 맛의 에스프레소 추출이 가능하다. 제품에 따라 자동으로 도징 및 템핑이 가능하며 그라인더 일체형으로 제작되어 따로 그라인더를 구입하지 않아도 된다. 가격은 100만원 대부터다.

커피 유통 전문 브랜드 어라운지 마케팅 담당자는 "최근 다양한 방법으로 커피를 추출하는 홈카페족이 들면서 관련 제품에 관한 문의 또한 증가했다"며 "제품을 구입 할 때에는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파악 하는 것이 중요하며 어라운지 매장에 방문해 직접 시연해보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도 좋다"고 조언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