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산림자원연구소, 세계 3대 진미‘트러플’인공배양 성공

최종수정 2014.12.18 15:50 기사입력 2014.12.18 15:50

댓글쓰기

"세계 최초 인공 재배로 전남 새 소득원 기대"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소장 박화식)는 ‘새로운 임산버섯 육성 및 재배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에서 ‘트러플(서양송로)’의 인공 배양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트러플(서양송로)’은 서양송로버섯과에 속하는 버섯으로 떡갈나무숲 땅 속에서 발생하며 국내에서는 아직 발견되지 않은 버섯이다. 세계 3대 식재료 중 하나로 맛과 향이 뛰어나 가격이 100g당 수백만 원을 넘는 매우 진귀한 버섯이다.

버섯색깔에 따라 ‘블랙 트러플’과 ‘화이트 트러플’로 나뉘며, 최근에는 화이트 트러플이 맛과 향이 더 우수하다고 전해지면서 그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현재 트러플은 유럽, 중국 등에서 재배되고 있으나 자연에 의존한 재배법으로 그 생산량이 매우 적은 수준이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새로운 임산버섯 육성 및 재배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를 통해 최근 유럽에서 직접 채취해온 자연산 트러플을 이용. 여러 가지 배지 및 배양 조건을 달리해 인공 배양에 성공했다.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트러플 인공재배에 성공할 경우 세계 최초로 대량 생산이 가능하게 되며, 특히 국내 새로운 임산버섯 소득원 개발로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이 되고 전남 임업의 활성화 및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현석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 연구원은 “앞으로 꾸준한 연구를 통해 우량 품질의 트러플 종균을 개발하고, 더 나은 재배기술을 연구해 농가의 소득 창출 및 트러플의 대중화를 통한 도민 소득 증진에 크게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