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업銀, 연내 동남아 영업망 늘린다

최종수정 2014.12.12 11:20 기사입력 2014.12.12 11:20

댓글쓰기

16~17일 캄보디아ㆍ인도네시아 사무소 문열어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IBK기업은행이 연내 캄보디아와 인도네시아에 진출하는 등 동남아시아 지역 영업망 확대에 나서기로 했다. 권선주 행장이 올해 초 밝힌 '2016년 글로벌 100대 은행 진입'을 위한 해외시장 공략이 본격적으로 속도를 내고 있는 것이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오는 16일과 17일 잇따라 캄보디아, 인도네시아에서 사무소 개소식을 갖는다. 우선 16일 캄보디아의 프놈펜에서 사무소 문을 연 뒤 바로 다음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도 사무소를 개소하기로 했다. 이 지역에 진출한 다른 국내 은행들의 사례에 비춰봤을 때 사무소 개소를 바탕으로 향후 현지은행 지분투자나 인수합병(M&A) 등이 추진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2곳의 사무소 개소로 기업은행의 동남아시아 지역 점포망은 5개로 늘어나게 된다. 기존에 기업은행은 베트남의 호찌민과 하노이에 지점을 두고 있고 미얀마 양곤에 사무소가 있다. 여기에 내년 지점으로 전환될 예정인 뉴델리 사무소까지 더하면 인도와 동남아시아를 잇는 6개의 영업 네트워크가 구축되는 셈이다. 전 세계적으로도 기업은행의 해외 점포망은 25개로 증가한다.

기업은행이 캄보디아와 인도네시아에 진출하는 이유는 이 지역이 성장 잠재력이 큰 미래 시장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캄보디아는 라오스, 미얀마 등과 함께 메콩강을 둘러싼 신흥 3국으로 꼽히며 베트남과 함께 동남아시아 4개 신흥국 'CLMV(Cambodia, Laos, Myanmar, Vietnam)'로도 꼽히고 있다. 현재 신한은행, 국민은행 등이 활발한 영업을 펼치고 있고 올해 우리은행이 현지 금융사 인수를 통해 진출하기도 했다.

인도네시아 역시 풍부한 자원을 보유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최대시장으로 많은 한국 중소기업들이 진출해 있어 향후 기업은행의 해외 사업에 있어 전략적 요충지로 평가받아 왔다. 특히 이 같은 가능성 때문에 우리은행과 신한은행 등은 현지은행을 인수하는 등 이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기업은행은 이번 캄보디아 프놈펜 사무소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사무소 개소를 통해 현지시장 공략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우선 프놈펜에서는 현지법인이나 지점 설립을 포함해 현지은행 지분 투자 등 다양한 진출 방법에 대해 검토할 계획이다. 자카르타 사무소에서는 업무협약을 맺은 현지 2위 은행 BRI를 통해 현지 진출 기업들을 지원하면서 영업망 구축을 준비하게 된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