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버 임원 "맛을 보여주겠다" 발언 논란..우버 CEO, 트위터 사과

최종수정 2014.11.19 11:13 기사입력 2014.11.19 08:33

댓글쓰기

우버 택시./우버 홈페이지 캡처

우버 택시./우버 홈페이지 캡처



-우버 부사장 "우버 비판 기사 쓰는 기자들 뒷조사할 것" 발언 파문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 불법영업 논란을 낳고 있는 ‘우버’의 임원진이 우버서비스에 대해 비판적인 기사를 쓰는 기자들을 사찰하겠다고 말한 데 대해 트래비스 칼라닉 우버 최고경영자(CEO)가 ‘끔찍한 발언’이라며 비난했다.

18일(현지시간) USA 투데이에 따르면 에밀 마이클 우버 사업 담당 선임부사장은 지난 14일 뉴욕 웨이벌리 인에서 열린 저녁파티에서 우버에 대해 비판적인 기사를 쓰는 기자들을 뒷조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그 기자들 개인과 가족들을 뒷조사하기 위해 100만달러를 들여 팀을 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우버는 실정법 위반 논란에 더해 사찰 의혹까지 받게 됐다.
이에 칼라닉 CEO는 트위터를 통해 마이클의 발언은 “끔찍했다”면서 그 내용이 우버 회사의 입장과는 전혀 관계없는 것이라고 전했다. 칼라닉은 또 “그의 발언이 리더십과 휴머니티가 부족하다는 점을 보여줬다”고 했으나 마이클을 계속 고용할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이후 마이클은 그의 발언이 사적인 저녁자리에서 비공식적인 토론 중에 나온 것이었을 뿐 회사 방침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사과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