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간선거 망칠라' 에볼라 대응 속도내는 美 정부

최종수정 2014.10.19 16:15 기사입력 2014.10.19 16: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미국 중간선거가 2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에볼라 확산이라는 악재를 만난 백악관의 대응이 빨라지고 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에볼라 대책을 총괄할 일명 '에볼라 차르'를 지명한데 이어 백악관은 주초 의회에 에볼라 대책용 추가 자금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이 에볼라 확산을 막기 위해 의회에 추가 대응자금 지원을 요청할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백악관이 요구할 금액이 어느 정도인지 밝히지 않은 채 다음주 초 요구안이 의회에 제출될 것이며 현재 백악관이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백악관 관계자는 이같은 관측에 대해 언급을 거부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앞서 지난 17일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정부가 추가 자금을 요청할 지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며 "추가 지원 요청으로 쪽으로 결정하면 의회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그는 에볼라 사태는 연방정부 차원에서 관심을 가져야 할 심각한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8일 주례 라디오 연설에서 에볼라는 통제 가능하다며 막연한 공포심을 가지지 말 것을 당부했다. 그는 "에볼라는 심각한 질병이지만 그렇다고 우리가 공포나 히스테리에 빠져서는 안 된다"며 "에볼라와 관련한 기본적 사실을 인지하고 과학적 판단에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에볼라에 어떻게 대처할지 알고 있으며 규정만 제대로 지키면 감염을 유발하지 않는다"면서 "현재 정부가 에볼라 확산 방지 노력을 배가하고 있으며 특히 텍사스주 댈러스 소재 텍사스건강장로병원의 실수(초기진단 실패)를 다른 병원들이 되풀이하지 않게 하려고 관련 경험과 교훈을 공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에볼라 사태를 총괄한 조정관에 조 바이든 부통령의 비서실장을 지낸 론 클레인을 지명했다.

미 의회 의원들도 자금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17일 할 로저스 미 하원 세출위원장(공화당·켄터키)은 에볼라 관련 회의를 소집해 추가 자금이 필요한지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민주당·캘리포니아)도 의원들이 당장 워싱턴으로 돌아와 대응 자금을 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