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값등록금'은 어디로…4년제大 평균등록금 637만원

최종수정 2014.10.19 10:37 기사입력 2014.10.19 10:37

댓글쓰기

작년 대비 10만8400원, 1.7% 올라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 정부와 정치권의 '반값등록금' 실현 공약이 무색하게 올해 연간 평균등록금은 작년보다 더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윤관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학년도 4년제 대학의 연간 등록금은 평균 637만5400원으로 작년보다 1.7%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연간 등록금이 가장 비싼 대학은 한국산업기술대학교 901만3400원, 신한대학교 864만9400원, 연세대학교 858만1300원, 을지대학교 850만100원, 한국항공대학교 847만2200원, 이화여자대학교 843만3300원 순으로 나타났다. 가장 낮은 대학은 중앙승가대학교 174만원, 영산선학대학교 200만원, 서울시립대학교 238만9700원, 부산교육대학교 302만4000원, 서울교육대학교 308만8000원, 한국교원대학교 318만7200원 순이었다.

단과대학별 연간등록금이 가장 비싼 대학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으로 1241만4000원,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1212만8000원,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1133만8000원,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1124만원 순으로 대다수 의과대학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윤 의원은 "서울시립대학교의 경우 반값등록금을 시행하자 신입생 자퇴율 하락, 해외 교환학생 신청자 증가, 대출자 감소 등 긍정적인 결과를 보였다"며 "실질적인 등록금 인하를 위한 교육당국과 각 대학의 노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한편 정홍원 국무총리는 지난 17일 서울 총리공관에 전국 대학생 20명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는 자리에서 학생들이 고액 등록금 문제를 제기하자 "대학 등록금이 내년에는 적어도 (현행 등록금의) 절반 수준이 될 수 있도록 장학금 혜택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