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유미 '하녀들' 여주인공 확정, 오지호와 호흡

최종수정 2014.10.10 11:58 기사입력 2014.10.10 11:58

댓글쓰기

드라마 '엄마의 정원'의 배우 정유미

드라마 '엄마의 정원'의 배우 정유미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배우 정유미가 새 월화드라마 ‘하녀들’에서 오지호와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10일 소속사 네오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정유미가 오는 11월 방송 예정인 JTBC 새 월화드라마 ‘하녀들’(극본 조현경, 연출 조현탁)에 여자주인공 국인엽 역으로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 준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작 ‘엄마의 정원’이 긴 호흡인 데다 감정 씬이 많아 체력 소모가 많았던 드라마였음에도 불구, '하녀들'의 대본을 접한 정유미는 탄탄한 이야기와 국인엽 캐릭터에 매료되어 휴식기 없이 바로 차기작을 결정하게 된 것”이라며 작품 선택의 배경을 전했다.

극 중 정유미가 맡은 국인엽은 사대부 집안의 무남독녀 외동딸로 고운 외모와 빼어난 옷맵시를 자랑하며 도도함과 고고함을 두루 갖춰 막강 팬클럽을 거느릴 만큼 한양에서 알아주는 퀸카였지만 운명을 뒤흔든 한 사건으로 인해 양반에서 천민으로 전락하는 비운의 여인이다. 앞서 남자주인공 무명 역에 배우 오지호가 출연을 확정한 바 있다.

특히 정유미는 2010년 MBC 드라마 ‘동이’ 출연 후 4년여 만의 사극 도전이기에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는 SBS 드라마 ‘천일의 약속’, ‘옥탑방 왕세자’, ‘원더풀 마마’, MBC 드라마 ‘엄마의 정원’, 영화 ‘터널3D’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 깊은 연기변신을 통해 탄탄한 연기 필모그래피를 쌓아가는 중이다.
한편 ‘하녀들’은 신분과 계급의 롤러코스터를 타고 운명에 맞서 거침없이 나아가는 청춘남녀들의 격정 멜로 러브스토리로, 오는 11월 24일 첫 방송 될 예정이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