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 문화콘텐츠 대축제 ‘2014 광주 ACE Fair’ 역대 최대규모 개최

최종수정 2014.09.23 15:23 기사입력 2014.09.23 15:23

댓글쓰기

"40개국 420여 개사· 해외바이어 220명 참가"
"3D프린터 체험, 만화특별전, 초대형 건담, 게임 등 체험행사"
"김대중컨벤션센터 25~28일, 문화산업 일자리 박람회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최첨단 문화기술의 흐름을 가늠할 수 있는 국내외 유명 문화콘텐츠 기업과 바이어들이 대거 광주에 몰려온다.
광주광역시는 올해로 9회째를 맞은 '2014 광주 ACE Fair(Asia Content & Entertainment Fair in Gwangju)'가 문화 콘텐츠 관련기업 40개국에서 424개 업체들이 참가한 가운데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4일 간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광주시가 주최하고, 김대중컨벤션센터, KOTRA,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광주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이번 전시회는 미국, 프랑스, 폴란드, 중국 등 220여 명의 해외바이어를 비롯해 국내외 400여 명이 참가, 1700여 건의 라이선싱 수출상담회가 열린다.

25일부터 이틀간 진행되는 수출상담회는 미국의 마블엔터테인먼트와 픽사, 프랑스 욤제오, 폴란드 게임협회, 중국 동영상 공유 포털 기업 Tudou, 중국심천의 문화투자회사인 518그룹, Aniworld Satellite TV(호남금매채널) 등 구매력 높은 바이어들이 참가한다.
또한 광주시와 함께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중국 취안저우, 일본 요코하마 등 2개 도시와 내년 9월 개관을 앞두고 있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홍보부스도 마련될 예정이다.

국내 참가업체로 KBS N, MBC+ Media, SBS Medianet, CJ E&M 등 주요 방송사와 아이스크림스튜디오, 오콘 등 유명 캐릭터·애니메이션 제작사, 인터세이브 등 게임사를 포함해 424여 개 업체가 참가한다.

국내 공동관으로는 한국콘텐츠진흥원 문화기술공동관, 한국애니메이션제작자 협회관, 광주시·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공동관, 광주디자인센터 공동관, 한국문화콘텐츠라이센싱협회 정품 홍보관 등이 들어선다.

참관객들이 즐길 수 있는 행사도 다채롭게 준비된다.
디지털 콘텐츠의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에 대한 주제발표, 광주 문화산업 발전을 위한 세미나, 유명 영화감독 초청 '영화로 읽는 세상' 등으로 구성한 'ACE 컨퍼런스 & 아카데미'가 조선대학교 아시아문화교류사업단 주관으로 마련된다.

이와 함께, 미래첨단 기술의 총아로 손꼽는 3D프린터 체험행사는 컴퓨터 3차원 디자인 도면을 바탕으로 초콜릿을 이용한 스케치, 호신용 호루라기 만들기, 3D펜 체험 등 다채로운 교육 및 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전시장내에 마련된 이번 체험행사는 조선대학교 아시아문화교류사업단과 ‘꿈의 공장 (주)호이’, 지역 3D프린터 선도 업체인 ‘3D스튜디오 VOS’가 3D프린터 20여 대를 설치해 제품디자인, 출력, 응용분야 등 모든 과정을 선보인다.

또한, 올해 처음으로 한국만화가협회 광주전남지부 주관으로 '만화특별전'을 구성, 20여 명의 유명 만화작가들이 참여해 웹툰전, 삼국지 원화전, G20정상 캐리커처전과 함께 웹툰 작가의 현장 즉석 캐리커처를 선보인다.

이밖에 최신 콘텐츠 체험관은 물론 2명 이상 직접 대면해 즐기는 '보드게임 체험전', 12개의 컵을 다양한 방법으로 쌓고 내리는 '스피드스택스 체험전', 게임 최강자를 가리는 'e-스포츠 대회', 3D 영화를 무료로 상영하는 '첨단영상특별전', 학생들이 직접 공연 내용을 방송프로그램으로 제작 출품하는 '전국청소년방송콘텐츠제작 경연대회', 초대형 '건담', 유명 캐릭터 포토존, 입체 트릭아트체험관, 코스프레, '문화산업 일자리 박람회' 등 볼거리와 체험거리가 풍성하다.

시 관계자는 "올해로 9회째를 맞는 광주 ACE Fair가 양적, 질적인 측면에서 한 단계 성장해 해외기업이 전체 참가기업의 절반을 차지했다"며 "이번 전시회는 첨단영상, 애니메이션, 게임 등 문화콘텐츠 산업의 미래를 조망할 수 있고 다양한 참여형 부대행사를 통해 문화산업를 이해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