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부제철 차등감자…비금융계열사 운명은

최종수정 2014.09.23 11:21 기사입력 2014.09.23 11: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동부제철 채권단이 차등감자라는 방식으로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 등 대주주에 경영책임을 묻기로 하면서 다른 비금융 계열사의 경영 상태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른 계열사의 유동성 위기가 현실화될 경우 동부그룹 내에서 비금융 계열사의 비중은 한층 더 줄어들 전망이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동부제철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실사 후 마련한 경영정상화 방안을 이날 채권단에 공식 부의한다. 경영정상화 방안에 대한 채권단 동의를 얻기 위해서다.
경영정상화 방안에는 신규자금 지원과 출자전환, 대출유예 등의 내용이 담겼다. 기존 채무에 대해서는 2018년까지 상환을 유예하기로 했고 담보채권과 무담보채권은 금리를 각 연 3%, 연 1%로 낮추기로 했다. 530억원 규모의 출자전환에도 나서기로 했고 신규자금과 신용장(L/C) 개설 등을 통해 총 6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경영부실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보유지분은 100대1로, 일반주주 보유지분은 4대1의 차등감자비율을 결정했다. 이 방안이 확정되면 김준기 회장은 동부제철에 대한 경영권을 상실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다른 비금융계열사 역시 안전한 상황은 아니다. 특히 유동성 위기가 한 차례 불거진 동부건설은 구조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금융권과 업계는 보고 있다. 동부건설은 이달 29일과 11월, 각 500억원과 344억원의 회사채를 갚아야 한다. 여기에 2016년 만기이지만 11월부터 조기 상환을 요구할 수 있는 신주인수권부사채(BW) 500억원도 있다.

이달 갚아야 할 회사채 500억원 중 산은이 보유하고 있는 채권은 100억원이다. 산은은 이미 상환연장을 거부했다. 200억원은 동부생명 몫인데 동부건설 신용등급이 투기단계인 B-까지 떨어진 터라 지원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동부발전당진 매각도 무산되면서 결국 동부건설은 자체 보유현금과 동부하이텍 지분매각 등을 통해 급한 불을 꺼야 한다.
채권단은 이달 중 동부건설에 대한 구조조정 방향을 결정지을 방침이다. 이달 중 김준기 회장 등에 책임을 묻지 않는 '조건 없는' 약식실사를 진행하고 그 결과에 따라 워크아웃 등 해법을 모색하기로 했다. 실사 결과 드러난 추가 부실을 김 회장이 책임지지 않는다면 채권단이 이를 보전하는 대신 경영권을 가져올 수 있다.

이밖에 동부메탈은 다음달 300억원이 만기 도래하며 동부팜한농은 12월 300억원을 갚아야 한다. 다만 동부팜한농은 자체 자금이 충분하고 동부메탈은 채권단이 대출금 상환을 유예해주는 등 경영정상화 방안을 확정지은 터라 유동성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