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정민 앵커 "새 MBC 뉴스센터의 방송? 때깔이 달라"

최종수정 2014.08.29 12:52 기사입력 2014.08.29 12:52

댓글쓰기

MBC 앵커 이정민

MBC 앵커 이정민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앵커 이정민이 2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마련된 취재진들과의 자리에서 새 시설의 장점을 언급했다.

이정민은 이날 "상암동 뉴스센터의 방송은 이전과 비교해 때깔이 다르다"며 "최근 도입된 무인 360도 회전카메라 등 첨단 장비 덕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이 회전카메라로 보다 생동감 있는 뉴스를 만들 수 있다"며 "시청자들에게 정보를 쉽고 몰입감 있게 전달하게 해준다"고 덧붙였다.

MBC는 최근 상암동 신사옥 개장을 기점으로 '상암 시대'의 시작을 알렸다. 신사옥은 연면적 4만 5000여 평에 지상 14층, 지하3층 규모로 이뤄진 복합 엔터테인먼트 공간이다.

이는 또 '최첨단 디지털 방송 제작 환경 구현'을 목표로 기획됐다. MBC는 시청자들과 교감할 수 있는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글로벌 종합미디어그룹으로의 도약을 준비 중이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