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학생, 수업 도중 임신한 여교사 폭행…휴대폰 사용 제지하자 복부 가격

최종수정 2014.08.07 15:13 기사입력 2014.08.07 15:13

댓글쓰기

광주의 한 중학생이 수업 도중 임신한 여교사를 폭행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사진:뉴스와이 방송 캡처)

광주의 한 중학생이 수업 도중 임신한 여교사를 폭행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사진:뉴스와이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중학생, 수업 도중 임신한 여교사 폭행…휴대폰 사용 제지하자 복부 가격

광주의 한 중학교 학생이 수업 도중 임신한 여교사를 폭행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6일 광주시교육청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오전 9시께 광주 한 중학교에서 교사 A씨는 수업을 진행하기 전 책을 가져오지 않은 학생에 대해 "뒤로 나가 서있으라"고 훈계했다. 학생 B는 책을 가져 오지 않아 교실 뒤에 서 있게 됐다.

그러나 학생 B는 이 상황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했고, 이를 본 교사는 사용을 제지하며 꾸짖는 과정에서 이 학생으로부터 주먹으로 배를 한두 차례 가격 당했다.

해당 교사는 임신 6개월 상태였으며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재까지는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교사 A씨와 교사를 폭행한 남학생 B군을 상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시교육청은 사법처리 절차가 완료되면 해당 학생에 대한 징계에 나설 예정이다.
수업 도중 여교사를 폭행한 학생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수업 도중 여교사 폭행, 아무리 철없는 학생이라도 임신한 사람을 때리다니" "수업 도중 여교사 폭행, 무서운 세상이야" "수업 도중 여교사 폭행, 큰 일 날 뻔 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