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수현 금감원장 "KB 제재 지연? 발언기회는 모두 줘야"

최종수정 2014.07.28 17:42 기사입력 2014.07.28 17:42

댓글쓰기

▲최수현 금감원장

▲최수현 금감원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은 28일 KB금융지주와 KB국민은행에 대한 제재가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발언 기회는 (모두) 줘야 한다"고 말했다.

최 금감원장은 이날 출입기자들과 가진 오찬 자리에서 "임영록 회장에 대한 제재만
중요한 것이 아니라 말단 행원의 제재도 중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KB 관련 이번 제재 대상만 200명으로 카드유출 관련자만 100명이 넘는다"며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권리 보전의 기회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충분한 소명 기회를 주는 것이 제재 기관으로서의 당연한 소임이라는 의미다.

최 금감원장은 "최근 골드만삭스는 제재결과가 나오기까지 두 달이 걸리는 등 과거에는 제재심의가 더 길어진 적이 많았다"며 "단일 기관에서 KB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제재를 받은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KB만 특별히 제재 결정이 늦어지거나 더 많은 사람들이 제재를 받는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이날 오전 감사원이 금융사 개인정보 유출은 금감원의 관리 감독 부실에 있다는 내용의 감사 결과를 내놓은데 대해서는 "감사원 감사는 섣불리 말하기가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임영록 회장에 대한 중징계 조치가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감사 결과를 정확히 확인한 후 말하겠다"고 답했다.
ING생명에 자살보험금을 지급하라는 결정에 대해서는 "긴 안목으로 볼 때 약관대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달 31일 동양사태 관련 분쟁조정위원회가 열리는 것과 관련해서는 "투자자는 어찌되던 (피해금이) 100%가 안 되면 불만일 것"이라며 "논란이 있을 수밖에 없고 이를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하반기에는 서민 금융사고 예방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금감원장은 "관련 사건사고가 너무 많다"며 "관계부처 합동으로 종합대책을 내놓는 방안 등 여러 가지 고민과 함께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하반기에는 검사를 줄이기보다 타성에 젖은 검사를 하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국내 금융사가 해외에 나가 먹거리를 만들 수 있도록 현지 여건이 허락하는 대로 금융사의 해외진출을 돕겠다"며 "조만간 효과가 구체적으로 가시화되면 후속조치를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