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갤럭시S5, 미국 등 5개국서 친환경인증 획득

최종수정 2014.07.13 15:10 기사입력 2014.07.13 15: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삼성전자는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5가 미국과 영국 등 국내외 주요 5개국에서 업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인증을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갤럭시S5는 미국과 러시아에서 각각 친 환경 제품인증과 환경마크를, 한국·영국·일본에서는 탄소 인증 4종을 획득해 제품 출시 이후 총 6종의 친 환경 인증을 받게 됐다.
갤럭시S5는 미국 최고 권위의 안전 규격 기관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친환경 제품 인증(SPC, Sustainable Product Certification)을 받았다.

미국 UL의 친환경 제품 인증은 유해물질 사용금지, 제품의 에너지 고효율성, 제품과 포장재의 재활용성, 기업의 사회적 책임 등 전 과정에 걸쳐 엄격한 심사 기준을 만족해야만 받을 수 있는 권위 있는 인증제도다.

특히 갤럭시S5는 UL의 친환경 제품 인증 중 최고 등급인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했다. 플래티넘 등급은 UL의 엄격한 심사 기준을 80% 이상 만족할 경우 부여된다. 러시아에서는 유일한 친환경 인증기관인 생태 연합으로부터 전자제품 최초의 'Vitality Leaf' 환경마크 인증을 받았다.
지난 2001년 제정된 'Vitality Leaf'는 국제 사회에서 인정받고 있는 러시아 유일의 환경 인증 마크다.

갤럭시S5는 최근 지구온난화로 중요성이 커져 가는 탄소인증분야에서도 한국·영국·일본 등 3개국에서 잇따라 인증을 획득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탄소성적표지 인증과 더불어, 영국의 카본트러스트로부터는 탄소배출량인증(CO2 Measured Label)과 탄소감축인증(Reducing CO2 Label)을 동시에 획득했다.

일본산업환경관리협회(JEMAI)로부터도 CFP(Carbon Footprint of Products) 인증을 획득해 친환경 제품 개발 노력을 인정 받고 친환경 기업 이미지도 강화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에코디자인 프로세스'를 도입해 제품의 개발 단계부터 친환경 평가를 의무화하고 친환경 제품 등급제를 운영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속적인 친환경 제품 개발 노력을 통해, 업계 최고 수준의 프리미엄 친환경 제품 비중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신종균 삼성전자 IT·모바일(IM)부문 대표는 "갤럭시 S5가 국내외에서 다수의 친환경 인증을 받게 돼 무척 자랑스럽다"며 "앞으로도 지구를 먼저 생각하는 플래닛 퍼스트 슬로건 아래 다양한 녹색경영활동을 전개하고 친환경 기업으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