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銀, 위변조 방지 잔액증명서 영업점에 도입

최종수정 2014.06.27 09:57 기사입력 2014.06.27 09: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우리은행은 한국조폐공사와 공동으로 개발한 위변조 방지 기능을 갖춘 잔액증명서를 영업점에 배포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위변조 방지 잔액증명서는 워터마크, 복사방지를 위한 평판잠상 및 필터형잠상 기능이 있는 특수용지로 만들어진다. 우리은행 마크 홀로그램을 처리해 일반용지와는 차별성을 뒀다. 고객이 진본 여부를 즉시 확인할 수 있도록 상단에 QR코드도 표시했다. 국문잔액증명서를 비롯해 영문잔액증명서, 다수계좌잔액증명서, 수기잔액증명서, 국공채잔액증명서 등 5개 증명서에 적용된다.

이광구 우리은행 부행장은 "한국조폐공사의 첨단기술과 접목해 공동으로 개발한 잔액증명서로 금융질서를 문란하게 하는 위변조 사고를 원천적으로 예방하고자 했다"며 "전 금융기관이 공동 사용할 수 있도록 홍보 활동 및 노하우를 전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