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R18 e-트론 콰트로' 佛 르망 24시간 레이스 3연패

최종수정 2014.06.16 10:38 기사입력 2014.06.16 10:13

댓글쓰기

아우디 첫 디젤 하이브리드 24시간동안 1만3629㎞ 서킷 총 379바퀴 주행, 13회 우승 위업

아우디 디젤 하이브리드 레이싱카 '아우디 R18 e-트론 콰트로'.

아우디 디젤 하이브리드 레이싱카 '아우디 R18 e-트론 콰트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아우디의 첫 디젤 하이브리드 레이싱카 R18 e-트론 콰트로가 극한의 자동차 경주대회인 르망 24시간 3연패 위업을 달성했다.

아우디코리아는 아우디 R18 e-트론 콰트로가 지난 14일(현지시간) 프랑스 르망지역에서 열린 '제 82회 2014 르망 24시간' 레이스에서 치열한 접전 끝에 1위 자리를 수성했다고 16일 밝혔다. 대회 3연패이자 통산 13회 우승이다.
아우디 R18 e-트론 콰트로는 24시간 동안 1만3629㎞ 서킷을 총 379바퀴 주행하며 1위로 2014 르망 24시간 레이스를 마쳤다. 아우디 R18 e-트론 콰트로는 앞서 2012년 첫 출전해 1~2위를 석권했고 작년에도 우승과 3위를 차지했다.

총 3대의 아우디 R18 콰트로가 출전한 올해는 2번 차량의 마르셀 패슬레르, 앙드레 로테레르, 베누아 트렐뤼에 선수가 우승의 주역이 됐다. 1번 차량의 드라이버인 루카 디 그라시, 마크 제네, 톰 크리스텐센은 2위를 차지했고 3번 차량은 사고로 인해 경기를 중단했다.

르망 24시간 레이스는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내구레이스 대회다. 3명의 드라이버가 팀을 이뤄 1대의 레이싱카를 교대로 갈아타며 24시간 동안 쉬지 않고 달리는 극한의 자동차 경주다. 차량의 속도와 내구성이 승패를 가르는 만큼 각 자동차 브랜드가 보유한 가장 최신의 기술을 겨루는 대회로 유명하다.
아우디 R18 e-트론 콰트로는 지난해보다 연료 효율성 및 성능을 강화하는 한편, 세계 최초로 레이저 라이트 기술을 적용했다. 4.0ℓ로 용량을 키운 디젤 TDI 엔진은 최대출력 537마력, 최대토크 81.7㎏·m로 퍼포먼스가 향상됐다. 전기모터와 결합한 하이브리드 시스템 전체 출력은 최대 768마력에 달한다.

아우디의 레이저 라이트 시스템은 차량 속도와 맞은편 환경에 따라 방향과 높낮이 등을 자동으로 조정하며, 불빛의 조사 범위는 기존 발광다이오드(LED) 보다 2배, 밝기는 3배 가량 향상됐다.

아우디는 매 대회 출전 때마다 세계 최초 직분사 터보 가솔린 엔진(TFSI)과 디젤 엔진(TDI), 가변 터빈 구조 기술(VTG), 경량화, 매트릭스 LED 헤드라이트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한 레이싱카를 개발해 르망 내구 레이싱이라는 시험대에 올라 우승까지 거머쥐며 그 저력을 입증해왔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