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프포토] 첫날부터 '구름 갤러리'

최종수정 2014.06.13 09:53 기사입력 2014.06.13 09:53

댓글쓰기

파인허스트 18번홀 전경.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파인허스트 18번홀 전경.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황야의 결투를 보러 왔다."

13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골프장 2번 코스(파70ㆍ7562야드)에서 개막한 114번째 US오픈(총상금 800만 달러) 18번홀(파4) 전경이다. 올 시즌 두 번째 메이저, 특히 미국의 '내셔널타이틀'답게 첫날부터 갤러리가 빼곡하다. 올해는 특히 필 미켈슨(미국)의 '커리어 그랜드슬램' 도전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시점이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