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태열 차관, "일본군 위안부 문제, 日정부 책임 인정·조치 해야"

최종수정 2014.06.20 06:50 기사입력 2014.06.13 06: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일본군 위안부 문제 협의를 위한 한일 3차 국장급 협의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조태열 외교부 차관이 영국 런던에서 열린 국제회의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진정한 반성, 책임 인정, 조치를 촉구해 주목을 끌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조 차관은 영국 정부의 주도로 12일(현지시간) 이틀 일정으로 런던에서 열린 '분쟁하 성폭력 방지를 위한 국제회의(Global Summit on Preventing Sexual Violence in Conflict)'에 참석 "인류가 염원하는 성폭력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앞으로 있을 범죄에 대한 예방 및 대응뿐만 아니라 과거 범죄에 대해서도 진정한 반성과 충분한 책임규명이 필요하다"고 역설하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조 차관은 이날 오후 ‘분쟁하 성폭력 방지·대응’ 과 ‘국가와 국제사회의 책임 규명 조치 개선’을 주제로 한 토의에서 한 연설을 통해 "지난 세기에 있었던 가장 끔찍한 전시 성폭력 사례 중 하나가 2차 세계 대전 중에 벌어진 군대에 의한 강제 성노예제도"라면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지금도 한국과 세계 여러 곳에 생존해 있으며,인간의 존엄성을 되찾을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고 역설했다.

그는 "인도에 반하는 이러한 끔직한 범죄가 다시는 되풀이 되지 말아야 한다"면서 "과거 과오에 대한 정부 책임을 인정하고 책임있는 조치를 취하는 것은 이러한 비극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필수요건"이라고 강조했다.

조차관은 분쟁하 성폭력을 효과적으로 방지하고 대응하기 위해 정부·국제기구·시민사회의 역량을 강화하고, 분쟁해결과 평화구축 과정의 여성의 참여를 확대하며, 불처벌 관행의 종식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인권선도국가로서 우리 정부가 여성인권 증진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회의는 정상·각료급 국제회의로서 지난해 9월 제68차 유엔 총회시 발표된 ‘분쟁하 성폭력 종식 선언(A Declaration of Commitment To End Sexual Violence in Conflict)’을 승인한 120여개국 대표가 참석하고 있으며, 윤병세 외교장관을 포함, 총 20여개국의 정상·각료들이 ‘분쟁하 성폭력 방지 이니셔티브(PSVI: Preventing Sexual Violence Initiative)’의 핵심참여인사(Champion)로 활동 중이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