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팽목항 성가, 미 바이올라합창단 "세월호 아픔은 국경없어요"

최종수정 2014.04.30 12:13 기사입력 2014.04.30 12:13

댓글쓰기

▲미 바이올라대학교합창단 팽목항에서 성가 '어메이징 그레이스' 합창.

▲미 바이올라대학교합창단 팽목항에서 성가 '어메이징 그레이스' 합창.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팽목항 성가, 미 바이올라합창단 "세월호 아픔, 국경없어요"
미국 바이올라대학교 합창단원이 감동적인 성가를 함께 부르며 세월호 피해 가족의 슬픈 마음을 달랬다.

지난 28일 바이올라대학교 합창단원 40여명은 이날 팽목항 구세군 무료급식 천막에서 열린 예배에 참석해 실종자 가족들과 한국인들을 위한 공연을 선사했다.

예배 말미에는 각자의 언어로 합창단과 자원봉사자, 실종자 가족들이 함께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불렀다. 세월호 피해 가족들은 '어메이징 그레이스' 노래 제목처럼 세월호 침몰로 희생된 사람들과 아직 돌아오지 않은 아이들에게 '신의 은총'이 가득하기를 비는 마음으로 가사를 더듬거리며 따라 부른 것으로 알려졌다.
'어메이징 그레이스'는 '놀라운 은혜여!/그 은혜가 저와 같은 비참한 인생을 구원했습니다/많은 위험들과 고통들과 유혹들을 지나서 우리는 지금 여기까지 왔습니다./그 은혜가 저와 같은 비참한 인생을 구원했습니다./저는 한때 잃어버려진 존재였지만, 지금은 찾아졌고/한때 눈이 먼 존재였지만, 지금은 보게 되었습니다' 등의 가사를 담고 있다.

바이올라대학교 베리 총장은 "실종자 가족들이 얼마나 힘든 고통 속에 있을지 헤아리지 못하겠다. 슬픔을 나누고 이들을 위로하기 위해 진도를 찾았다"며 "귀한 자녀를 잃은 이들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말하며 세월호 침몰 희생자들에게 애도를 표했다.

한편 지난 24일 극동방송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한 바이올라대학교 합창단은 대구, 대전, 광주 공연에 이어 진도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팽목항 성가가 팽목항에 울려 퍼진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팽목항 성가, 나도 짠했어요" "팽목항 성가, 한국까지 와주셔서 감사해요 "팽목항 성가, 모두의 애도 속에 희생자 분들도 좋은 곳으로 가셨을 겁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