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은 "저소득·고령층 체감물가 상승폭 훨씬 커"

최종수정 2014.04.14 07:23 기사입력 2014.04.13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연미 기자] 저소득·고령 층의 체감물가가 지표 물가를 크게 웃돌 수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식료품비나 의료비, 공과금 같이 저소득·고령 층의 소득 대비 지출 비중이 큰 품목의 값이 오르면, 지표 물가와 체감 물가의 격차가 크게 벌어져 고통받는 이른바 물가 취약계층이 존재할 수 있다는 의미다.

13일 한국은행 경제연구원 김현정 부원장과 김형식 선임연구원, 인사경영국 이정익 전문연구원은 '소득 및 연령 그룹별 물가상승률 차이에 대한 분석' 보고서를 통해 "일반 소비자들이 소비활동에서 느끼는 물가 움직임은 소비자들의 소득 및 지출구조에 따라 상이하게 나타날 수 있다"고 결론냈다.
이들은 "물가가 한창 오르던 2011년과 2012년 사이 저소득(소득하위 50% 가구) 층과 고령가구(60~70대 가구주)의 가구균등 물가지수 상승률이 공식 소비자물가 상승률보다 각각 연평균 0.3%포인트, 0.7%포인트씩 높았다"면서 "가구주 연령대별 물가상승률은 2011년 이후 계층별로 0.7~2.9%포인트까지 차이가 났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시기별로 2011년 물가상승기에 저소득 가구와 고령 가구주 그룹의 물가상승률이 다른 그룹에 비해 월등히 높았던 이유로, 해당 그룹의 소비지출 비중이 큰 석유류와 농축산물, 집세, 공과금 등의 물가가 크게 올랐다는 점을 꼽았다.

이런 품목 중 소득 및 연령대 그룹별로 물가상승률 격차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품목은 농축수산물, 집세, 각종 공과금이었다.
농축수산물의 경우 소득 하위 50% 가구와 고령 가구주 그룹에서 소비지출 가중치가 가장 높았고, 보육시설이용료 및 유치원납입금의 경우 소득 중위 30%와 30대 가구주 그룹에서 소비지출 가중치가 월등히 높았다.

같은 이유로 2012년 이후 저소득 가구와 고령 가구주 그룹의 체감 물가 상승세 둔화에는 농축산물 시세와 조제약 가격 하락이 큰 영향을 줬다.

연구팀은 따라서 "향후 저소득, 고령가구주 그룹의 소비 비중이 큰 품목들의 가격이 상승세로 돌아서면 이들의 체감물가 상승률은 지표 물가를 크게 웃돌 수 있다"면서 이들에 대한 관심과 정책적 배려를 당부했다.

이번 연구는 가구균등 물가지수를 활용해 이뤄졌다. 지표 물가는 품목별 가격지수를 가계의 총지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으로 가중평균한 수치지만, 가구균등 물가지수는 개별가구의 해당 품목에 대한 지출비중을 단순평균해 구한다.


박연미 기자 ch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