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경환 "검찰·국정원 스스로 무능 증명"

최종수정 2014.03.28 10:42 기사입력 2014.03.28 10: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8일 검찰이 제출했던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증거 문서를 철회한 것과 관련, "사실 여부를 떠나 애초 조작 의혹과 논란을 일으킬 자료를 증거로 제출한 국가정보원과 검찰은 국민에게 스스로 무능함을 증명한 꼴"이라고 비판했다.

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증거자료 조작 논란으로 정작 이 사건의 본질인 유모 씨가 북한 탈북자 정보를 빼돌린 간첩인지 제대로 밝혀내지 못하는 점에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이번 사태에 대해 한 점 의혹을 남기지 않는 철저한 진상조사로 의혹을 마무리해야 한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대북 감시망이 무뎌지거나 간첩이 활개칠 여지를 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최 원내대표는 새정치민주연합이 각 언론사에 전담 의원을 배정한 것에 대해서도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보도를 위해 백방으로 뛰며 언론통제라는 극단적 방법을 사용하는 것은 구태 정치를 넘어 오만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