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 '지슬', 김금숙 만화 '지슬'로 재탄생‥"우리 식의 진혼"

최종수정 2014.04.08 07:38 기사입력 2014.03.28 10: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
만화 '지슬' 표지.

만화 '지슬' 표지.

제주 4·3사건을 다룬 영화 '지슬'이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입주 만화가 김금숙 작가의 만화로 다시 태어났다. 만화 ‘지슬’(서해문집 출간)은 대사가 없는 그림만으로 한폭의 수묵화가 아름답게 펼쳐진다. 출간 전 프랑스 출판사와 수출 계약을 체결하며 표현력을 인정받은 작품이다.

영화 '지슬'은 제주 4·3사건, 즉 민간인 학살이라는 다소 무거운 이야기를 다룬다. 반면 만화 ‘지슬’은 영화 '지슬'을 작품 곳곳에 리얼하면서도 아름답게 그려내며 마치 한 편의 문학작품을 연상케 한다.
만화가 김홍모는 “이 만화는 제주도민들의 아픈 마음을 위로해 주는 우리 식의 진혼곡”이라며 “원작 영화 '지슬'을 김금숙 작가 특유의 붓질과 먹으로 의미 있게 표현해냈다”고 설명했다. 또한 영화평론가 허지웅은 “공동체의 과거를 돌아보며 개인이 사유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연민과 객관성을 실험하는 이야기 ‘지슬’을 모두에게 추천한다”고 밝혔다.

김금숙 작가는 현재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입주 작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프랑스에서 16년 동안 거주하며 조각과 만화 활동을 했다. 이희재의 '간판스타', 오세영의 '부자의 그림일기'를 비롯해 한국 만화책을 100권 이상 프랑스어로 번역해 널리 알렸다.

2012년에는 자전적 이야기를 다룬 그래픽노블 '아버지의 노래'가 프랑스에서 출간돼 프랑스 NMK 만화페스티벌에서 ‘문화계 저널리스트들이 뽑은 언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어 작년엔 한국에서 '아버지의 노래' 한국어판과 '꼬깽이' 1권을 출간했다.
올해 진행된 앙굴렘 국제만화페스티벌에서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역사적 진실을 알리는 ‘지지 않는 꽃’ 전시에 단편 '비밀'을 발표해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김금숙 작가의 만화 '지슬'은 단행본 264쪽 분량으로 출간되고, 전국 주요서점과 온라인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가격은 1만4900원이다. 보다 자세한 문의는 서해문집 또는 한국만화영상진흥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