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노삼성 "협력업체 올해 수출실적 40% 이상 증가 전망"

최종수정 2014.03.25 10:29 기사입력 2014.03.25 10:29

댓글쓰기

24일 르노삼성 중앙연구소에서 열린 협력업체 컨벤션에서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 사장이 지난해 성과와 올해 경영계획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4일 르노삼성 중앙연구소에서 열린 협력업체 컨벤션에서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 사장이 지난해 성과와 올해 경영계획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르노삼성자동차는 올해 협력업체의 수출실적이 지난해보다 40% 이상 늘어날 것으로 내다 봤다.

25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협력업체는 지난 2004년 모회사인 르노-닛산으로 수출을 시작해 2009년 12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후 2011년 1260억원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3890억원어치를 수출했다. 올해에도 이러한 상승세를 이어가 협력업체의 수출이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회사는 전망했다.

올 하반기부터는 르노삼성이 부산공장에서 북미 수출모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생산해 협력업체 수혜가 예상된다. 닛산 로그의 후속모델인 이 차종은 부품 70%를 국산화했으며 이로 인해 협력업체는 연간 6000억원 정도 실적이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르노삼성은 24일 협력업체 200여곳의 대표와 프랑수아 프로보 사장, 크리스티앙 반덴헨데 르노닛산 구매총괄 의장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용인에 있는 중앙연구소에서 2014 협력업체 컨벤션을 열었다. 지난해 성과와 올해 경영계획을 공유하는 이 자리에서 반덴헨데 의장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의 전략적 목표 달성에 협력업체의 지원과 노력을 필수"라며 "앞으로 한국의 부품협력업체의 수출기회도 더욱 늘어날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프로보 사장은 "르노삼성의 리바이벌 플랜이 성공하는 데 협력업체의 지속적인 노력과 지원이 없었으면 불가능했을 것"이라며 "올해 부산공장에서 생산되는 북미수출모델과 향후 SM5, QM5 후속모델의 내수와 수출에 있어서도 국내 부품업체의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