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랑스 위성도 실종 항공기 잔해 포착

최종수정 2014.03.24 08:13 기사입력 2014.03.23 21: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실종이 3주째 접어든 가운데 인도양 남부에서 항공기 잔해 추정 물체가 잇따라 위성사진에 포착됐다.

AP통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는 23일 프랑스 당국으로부터 인도양 남부 실종기 수색 지역에서 부유 물체를 찍은 위성사진을 받았다. 전일 중국도 위성사진을 통해 해상 부유물을 확인한 사실을 말레이시아에 통보했다.
호주해상안전청(AMSA)의 마이크 바튼 청장도 이날 캔버라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민간항공기가 22일 수색 중 떠 있는 나무판을 목격했으며 색깔 및 길이가 각기 다른 벨트 등 여러 물체도 함께 발견했다"고 밝혔다.

파푸아뉴기니를 방문 중인 토니 애벗 호주 총리는 나무판 등이 목격된 점을 언급하면서 "복수의 믿을 만한 중요한 단서를 가지고 있다. 희망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AMSA는 이날 중국 위성사진과 해류 움직임을 토대로 수색 범위를 확대해 5만9000㎢의 해역을 둘로 나누고 항공기 8대와 선박 1대를 투입해 수색을 벌였다.
인도양 남부 수색에는 미국, 뉴질랜드, 노르웨이 등이 참여해 지난 17일부터 한반도의 2.3배에 맞먹는 망망대해(약 20만 제곱마일)를 비행기와 선박으로 탐색했지만 항공기 잔해를 찾지 못했다.

전문가들은 수색팀이 실제 위성사진으로 파악된 부유 물체를 찾아내 건져내는 게 쉽지 않다고 예상하고 있다. 인도양 남부 해상은 바람이 강하고 조류가 복잡해 인양작업을 하기 어려운 곳이다.

워런 트러스 호주 부총리는 "조류와 바람에 떠밀려가던 잔해가 깊이 3∼5㎞ 해저에 가라앉았을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CNN에 따르면 미 항공우주국(NASA)은 위성사진 기록을 확인하는 한편 지구관측 위성 EO-1과 ISERV 카메라 같은 국제우주정거장(ISS) 장비를 활용해 실종 지점 수색에 나설 계획이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