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링크트인, 중국行 이유는?

최종수정 2014.02.03 12:30 기사입력 2014.02.03 12:30

댓글쓰기

페북 구글 사라진 中 고급인력 취업시장 활성화 잇점 노려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중국에서 사용이 제한된 페이스북과 구글의 빈 자리를 미국의 대표적 비즈니스 소셜네트워크(SNS)인 링크트인이 노리고 있다.

링크트인은 최근 중국의 대표적인 모바일 메신저 위챗과 사용자 정보를 통합했다. 이는 링크트인이 좀 더 빠르게 중국 시장을 잠식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위챗의 중국 내 회원수는 무려 5억명이다.

이는 링크트인이 최근 설립한 중국 지사장에 데릭 쉔을 선임한 것과 무관하지 않다. 쉔은 중국 최대 인터넷 검색엔진 바이두로 넘어간 소셜커머스 업체 '누오미닷컴'의 설립자다.

중국은 정치적 논란을 불러일으킬 만한 해외 인터넷 사이트 차단에 나서고 있다. 페이스북과 구글을 중국에서 사용할 수 없는 것은 이 때문이다. 따라서 정치색 없이 비즈니스 인맥 관리에 주로 쓰이는 링크트인이 나홀로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중국에서 구인의 초점이 현장 근로자로부터 고급 인력으로 크게 바뀐 것도 링크트인의 전략에 변화를 가져온 요인이다.
3일(현지시간) 영국 경제 일간 파이낸셜타임스는 중국 현지의 취업 알선업체보다 링크트인의 정보가 국제적이고 수준이 높다고 평했다.

중국 토종 업체들이 링크트인의 강점인 비즈니스 인맥 관리 분야에 취약한 것도 기회다. 리드 호프먼 링크트인 설립자도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으로 떠오른 중국에 힘을 실어야 한다”고 입버릇처럼 강조해왔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