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벤처·창업 활성화 위해 대기업 벤처기술 구매 방안 마련

최종수정 2014.01.24 09:57 기사입력 2014.01.24 09: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정부가 벤처·창업 활성화를 위해 대기업의 벤처기업 기술 구매에 대한 방안을 마련한다. 또 창업자 연대보증과 스톡옵션 제도의 개선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24일 판교 테크노밸리에서 '벤처·창업 활성화를 위한 민·관 연석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를 주재한 추경호 기재부 1차관은 "대기업과 벤처기업간 시너지를 제고하기 위한 방안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벤처기업은 대기업에 첨단 융복합 기술을 제공해 개방형 혁신(open innovation)의 공급원이 되고, 대기업은 벤처기업이 개발한 기술을 적극적으로 구매해 벤처투자의 회수기반이 되는 상생관계가 정립된다면 벤처 생태계의 자생력과 전체 산업생태계의 경쟁력이 획기적으로 제고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 차관은 또 스톡옵션 과세부담 완화와 관련해 "창업자 연대보증이나 스톡옵션 제도개선과 같이 업게와 현장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문제들에 대해 보다 전향적인 시각을 갖고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우수 벤처가 자랄 수 있는 기술토양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의 연구·개발 지원사업의 실용성을 높이고 기업과 대학 연구소의 우수 기술인재가 활발히 창업에 뛰어들 수 있도록 인센티브를 마련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정부의 대규모 정책펀드와 세제지원은 벤처·창업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지만 벤처생태계의 핵심인자인 민간의 활발한 모험투자와 도전적 창업정신을 대체 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