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휘재 폭풍눈물, '아버지 목소리 듣자마자…'

최종수정 2014.01.14 11:11 기사입력 2014.01.14 11:11

댓글쓰기

▲이휘재 폭풍눈물.(출처: SBS 방송화면 캡처)

▲이휘재 폭풍눈물.(출처: SBS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개그맨 이휘재가 폭풍눈물을 흘렸다.

이휘재는 1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했다.

이날 이휘재는 "아버지의 오른쪽 눈이 현재 실명상태인데 전 몰랐다"며 아버지의 건강을 걱정했다. 이때 갑자기 "휘재야"라는 음성과 함께 이휘재 아버지의 영상편지가 시작됐다.

이휘재는 아버지의 목소리를 듣자마자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흘렸다. 이휘재의 아버지는 "내가 너를 안아주지도 않았던 것은 할머니가 아들을 감싸고돌지 말라고 해서 그런거다. 섭섭해하지 말아라. 너는 나에게 효자고 내가 하고 싶은 거 다 해줘서 너무 고맙다. 1년에 한 번 가족여행가서 너무 좋다. 내 건강 때문에 네가 걱정 많이 하면서 집에 와서 탁구도 쳐주고 잘 하는데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네가 잘한건 쌍둥이를 낳아준거다. 내가 그놈들 대학교 갈 때까지 볼 수 있을지 모르겠다.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말한 뒤 이휘재를 향해 손으로 하트모양을 그렸다.
아버지의 영상편지를 본 이휘재는 "아버지는 워낙 큰 분이었는데, 너무 약해지셔서 그 모습 보는 것이 아들로서…"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휘재 폭풍눈물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휘재 폭풍눈물, 나도 보면서 눈물 나더라", "이휘재 폭풍눈물, 아버지의 진한 사랑을 느낄 수 있었다", "이휘재 폭풍눈물, 우리 아버지 생각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