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민주, "安새정치, 최장집인지 윤여준인지"

최종수정 2014.01.06 08:27 기사입력 2014.01.05 13: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민주당은 5일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이 '안철수 신당'에 합류한 데 대해 "안철수의 새 정치가 최장집(고려대 명예교수)이었던 것인지 윤여준이라는 것인지 애매모호한 신호 때문에 국민은 고개를 갸우뚱거리지 않을 수 없다"고 저평가했다.

박용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안철수의 새 정치가 빨강인지 파랑인지 노랑인지 분명히 보여주지 않은 채 '빨강(새누리당 상징)'과 '파랑(민주당 상징)'을 싸잡아 비판하는 것만으로는 국민의 고개를 끄덕이게 하지 못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 대한 비판과 지적은 달게 받겠지만 내용과 실천을 통해 새 정치를 보여주는 것이 우선 돼야지 평론과 비판에 머무르면 기존 정치의 답습이 될 뿐이라는 우려가 든다"며 "새 정치부터 보여주는 것이 우선"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전병헌 원내대표도 기자회견을 통해 "새 정치의 본령은 갈등과 대결, 분열의 정치문화를 바꾸는 것"이라며 "비전과 구체적인 방안 없이 정치혐오와 실망에 기댄 반사 효과만으로는 결코 이룰 수 없고 다가서면 사라지는 신기루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